김해서 울려 퍼진 민속예술 한마당
김해서 울려 퍼진 민속예술 한마당
  • 박세진 기자
  • 승인 2017.09.24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민속예술축제 오광대 개막 공연 전국청소년예술제 대상에 경북 오상고
▲ 지난 21~22일 김해 수릉원에서 열린 제24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 대통령상을 수상한 경북 오상고팀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가야왕도 김해 수릉원에 문화예술의 꽃이 활짝 피었다.

 제24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가 지난 21~22일 이곳에서 열린데 이어 제58회 한국민속예술축제가 24일까지 이어졌다.


 한국민속예술축제 개막식은 지난 23일 오전 허성곤 김해시장을 비롯해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국회의원, 한국민속예술축제추진위원장, 경남도의원, 김해시의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개막 공연으로는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제37호인 김해오광대가 펼쳐졌다.

 허 김해시장은 전국 각 시ㆍ도 대표팀에게 "갈고 닦은 최상의 기량을 한껏 발휘해 각 지역의 기예와 특색을 겨루고 또 즐기는 시민 모두의 축제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민속예술축제는 전국에 흩어져 전래되는 민속예술을 발굴하고 보존하기 위해 마련된 전국 규모의 민속예술축제로서 지난 1958년에 시작돼 현재에 이르고 있다.

 올해는 총 1천300명이 참가하며 대상에는 대통령상과 함께 2천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앞서 열린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의 대상은 경북 대표로 출전한 오상고 `무을농악`이, 금상은 충남 대표 음암중 `서산 박첨지 놀이`가 차지했다.

 대상 오상고에는 대통령상과 1천500만 원, 금상인 음암중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과 500만 원의 시상금이 수여됐다.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는 지난 1994년부터 시작돼 올해는 14개팀 총 700여명이 각 시ㆍ도를 대표해 출전해 기량을 겨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