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병이 강소 농ㆍ축협 이끈다
합병이 강소 농ㆍ축협 이끈다
  • 황철성 제2사회부 부장
  • 승인 2017.09.14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황철성 제2사회부 부장
 농업농촌의 환경변화로 인해 지난 20년간 농가 인구수는 200만 명 이상 감소했고 65세 이상 고령 농가는 꾸준히 증가하는 등 초고령화 추세로 인해 농ㆍ축협의 존립기반이 더욱 위축되고 있다. 이에 농ㆍ축협 합병을 통한 규모화로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합병 시너지를 통한 실익사업 증대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농ㆍ축협 존립의 궁극적 목적은 농가 실익 증대다. 경제와 신용사업의 원활한 수행을 통해 농가 실익을 뒷받침해야 하지만, 지역의 인적ㆍ물적 자원 고갈과 제반 경영여건의 악화로 사업기반이 흔들리고 있어 사업을 통한 성장은 한계에 다다르고 있는 점도 합병의 필요성에 무게를 더하고 있다.

 농협중앙회는 올해 말까지 특별추진 기간으로 정하고 자율적 합병을 추진하고 있다.

 대상은 경영여건이 빈약하거나 부실 우려가 높은 지역농협들이다.

 이에 경남농협에서도 지역 내 합병추진 분위기 조성 및 조기합병추진을 위해 경남 지역 내 시군지부장이 참석한 농ㆍ축협 합병추진업무협의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는 농ㆍ축협 합병추진의 필요성과 중앙회의 지원방안, 그리고 합병추진 우수사례 등을 공유하고 현재 지역 내에서 진행 중인 합병에 관한 정보공유 및 당면현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경남농협 이구환 본부장은 “농가 인구 감소와 농민 고령화, 수입농산물의 급증 등으로 지역 농축협의 경제사업기반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며 “이러한 어려움을 타개하고 규모의 경제를 통한 시너지 창출을 위해 합병을 적극 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농협중앙회에서는 합병 농ㆍ축협의 조기 경영안정과 합병 촉진을 위해 다양한 지원방안을 준비해 시행 중에 있다. 따라서 내년까지 조기에 합병을 추진하는 농ㆍ축협에 대해서는 합병 시기에 따라 40억~100억 원의 무이자 자금을 추가로 지원하며 또한, 올해 말까지 농ㆍ축협 합병 특별추진 기간으로 정하고 해당 기간 중 합병의결을 완료하는 농ㆍ축협에 대해서는 기존지원 자금에 더해 50억~ 100억 원의 무이자자금을 추가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한다. 합병으로 지원받은 무이자 자금의 수혜익은 농ㆍ축협의 경영안정과 조합원의 실익지원 사업 확대로 이어진다.

 이에 따라 특별추진 기간 중 합병을 추진하고자 하는 농ㆍ축협이 점차 증가하는 추세에 있으며, 중앙회에서는 합병 추진 절차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하지만 합병으로 인해 조합이 커지면 구조적 문제도 커질 수밖에 없다는 반론도 제기되고 있다.

 면 단위 지역농협에서는 조합원들의 이해가 부딪힐 수밖에 없다. 쌀농가는 RPC 사업을, 과수농가는 APC 사업을 강조한다. 노령 조합원은 복지확대를 젊은 조합원은 농산물 생산과 관련한 지도사업을 원할 것이다. 이 때문에 조합이 커지면 구조적 문제도 커져 이에 대한 대책도 마련돼야 할 것이다.

 지난해 합천 야로농협이 가야농협으로 흡수합병된 선례가 있으며, 올해는 남해 등 일부 시군에서 합병이 논의되고 있다.

 경남의 일부 지역농협이 합병을 통해 각종 사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지 벌써부터 관심을 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