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 뉴스 > 뉴스 > 스포츠
     
김현수, 4경기 연속 안타
시즌 타율 0.267
2017년 06월 18일 (일)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김현수(29ㆍ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두 경기 연속 선발출전 기회를 잡고 안타도 생산했다.

 김현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 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인터리그 홈경기에 8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쳤다. 전날(지난 17일 세인트루이스전) 3타수 2안타의 기세를 이어갔고, 개인 연속 안타 행진은 4경기로 늘렸다.

 김현수는 2회말 무사 1, 2루 첫 타석에 들어서 상대 우완 선발 애덤 웨인라이트의 시속 122㎞ 커브를 잡아당겨 2루 땅볼에 그쳤다. 타구 속도가 느려 2루를 향하던 웰링턴 카스티요만 횡사한 게 다행이었다.

 김현수는 J.J. 하디의 중견수 쪽 2루타 때 홈을 밟아 시즌 9번째 득점을 했다.

 이날 웨인라이트는 2회도 마무리하지 못하고 1⅔이닝 7피안타 9실점하고 조기강판했다.

 김현수는 이후 좌완 불펜을 상대할 기회를 얻었다. 벅 쇼월터 감독은 김현수가 선발 출전한 경기에서 좌완 불펜이 등장하면 김현수를 벤치로 불러들이곤 했다.

 그러나 이날은 경기 초반 볼티모어가 크게 앞서가 김현수를 계속 라인업에 뒀다.

 김현수에게는 ‘좌투수에 약하다’는 이미지를 씻어낼 기회였다. 하지만 김현수는 3회 타일러 라이언에게 루킹 산진을 당했고, 5회에는 2루 땅볼로 물러났다.

 김현수는 올해 좌투수 상대로 7타수 1안타로 부진하다.

 그러나 우완 불펜을 상대로는 달랐다.

 김현수는 7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우완 존 브리비아의 시속 141㎞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2루수 키를 넘어가는 우전 안타를 쳤다. 김현수는 대주자 조이 리카드로 교체됐다.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0.268에서 0.267(86타수 23안타)로 조금 떨어졌다.

 이날 볼티모어는 홈런 5개를 포함 15안타를 몰아치며 15-7로 승리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최종편집 2017.6.23 금 12:14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용학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