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난징 112년만의 최대 강우량…중부지역 폭우로 몸살
中 난징 112년만의 최대 강우량…중부지역 폭우로 몸살
  • 연합뉴스
  • 승인 2017.06.11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우로 항공편 결항·연착…후베이 4명 사망·2명 실종
중국 난징(南京)에 100년 만의 폭우가 쏟아지는 등 중국 중부지역이 지난 이틀간 폭우로 몸살을 앓았다.

11일 중국 중앙기상대에 따르면 9일 오전 8시(현지시간)부터 안후이(安徽) 중남부, 장쑤(江蘇) 중남부, 저장(浙江) 서부, 장시(江西) 동북부, 후베이(湖北) 서남부, 후난(湖南) 중북부, 구이저우(貴州) 북부 등에 집중 호우가 쏟아졌다.

지난 수일 사이 지면이 강한 일사로 가열되면서 대기의 불안정에 따라 발생한 대류성 강우 성격이 강했다.

상당수 지역이 천둥 번개를 동반한 폭우로 도로와 가옥이 침수되는 피해를 보았다.
이들 지역은 전날 폭우 황색경보에 이어 이날 오전 8시(현지시간) 다시 폭우 남색 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특히 장쑤성 난징(南京), 전장(鎭江) 등 8개 도시는 피해가 극심했다. 난징은 10일 하루 사이 10시간 만에 230㎜가 넘는 강우량을 기록하며 시내 도로가 침수해 교통이 마비됐다.

이는 1905년 난징에서 강우 기록이 시작된 이래 최대치였다.'

이에 따라 난징의 기상 예보가 하루 만에 황색에서 주황색, 홍색 폭우경보로 세 차례나 바뀌기도 했다.

이번 폭우로 인해 수십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인명피해도 잇따랐다.

가장 많은 인명피해가 난 후베이에서는 폭우로 인해 4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또 8개 시와 16개 현에서 이재민 30만9천 명이 발생하고, 농경지 3만1천620㏊가 물에 잠기는 등 2억300만 위안(한화 336억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충칭(重慶) 서북부 지역에도 폭우가 쏟아지면서 허촨(合川) 구 등 4개 지역에서 10만8천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6천996만 위안(한화 115억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이들 지역의 폭우로 항공 교통이 사실상 마비되다시피 했다.

상하이(上海) 훙차오(虹橋)공항에서는 전날 모두 61편이 취소 결항하고 72편이 2시간 이상 연착했다. 푸둥(浦東)공항에서도 모두 74편이 취소됐고 59편이 연착했다.

난징(南京) 루커우(祿口)공항도 폭우가 쏟아지는 동안 연착 88편, 착륙대기 31편, 결항 40편 등의 항공운항 피해가 기록됐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오는 16일까지 동부, 남부 지역에 비가 이어지며 국지적으로 폭우가 이어질 것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