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의 호감을 사고 싶다면
상대의 호감을 사고 싶다면
  • 김금옥
  • 승인 2017.03.15 20:2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금옥 진해냉천중학교 교장
 올해 봄 신설학교에 발령을 받아 부임했다. 신설학교다 보니 교명을 부착하는 일에서부터 급식소 숟가락까지 새로 정해야 할 것이 많았다. 어제는 학교의 상징이 될 교목을 정하기 위해 교정에 식재된 수종을 점검하고 있는데 전화벨이 울렸다. 오래간만에 전화를 걸어온 친구는 안부를 묻고 근황을 전하더니, 어느새 샛길로 빠져 한 편의 야사를 들려줬다. 대원군의 권세가 아주 높을 때, 한 선비가 찾아왔다. 대원군 앞에 가서 선비가 큰절을 올렸지만 대원군은 반응 없이 앉아만 있었다. 당황하고 난감해진 선비는 자신의 절을 보지 못한 줄 알고 한 번 더하게 됐다. 그러자 대원군이 벼락같이 화를 내며 호통을 쳤다. “네 이놈, 어디에다가 절을 두 번 하느냐. 내가 죽었더란 말이냐.” 그러자 선비가 대답했다. “소인이 감히 어찌 그리하겠습니까. 처음 드리는 절은 찾아뵀기에 드리는 문안 인사였고, 두 번째 드리는 절은 물러간다는 절이었사옵니다.” 선비의 재치에 대원군은 껄껄 웃으면서 벼슬길을 열어줬다고 한다.

 이 이야기는 한 말의 비사를 기록한 <매천야록>에 들어 있다고 한다. 살다 보면 선비처럼 인사를 해도 상대방이 본체만체하는 경우와 맞닥뜨릴 때가 있다. 기억이나 시력이 좋지 않아 못해서인 경우도 있지만, 대원군처럼 의도적으로 그런 경우도 있을 것이다. 그럴 때 우리는 대개 어떻게 반응할까. 상대에게 무시를 당했다는 느낌을 받을 때 다시 인사하기는 쉽지 않다. 대개는 이쪽에서도 모르는 척하면서 마음이 불편한 상태로 지나치게 십상이다.

 그런데 만약 선비처럼 한 번 더 인사를 하면 그때도 상대방이 무시를 계속할 수 있을까. 대원군도 뜨끔해져 “내가 죽었더란 말이냐”고 소리쳤듯이, 실제 선비의 두 번째 절의 속뜻은 “인사해도 반응이 없는 것은 죽은 사람이나 하는 것입니다”라는 의미로 해석될 수도 있다. 생각이 여기에 도달하니, 상대방이 어떤 반응을 하건 이쪽에서 인사를 제대로 하는 것이 정신적인 강자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이야기를 <매천야록>에 적어 놓은 이유를 곰곰 생각해보니, 두 번 인사하면 상대방이 아무리 강자라도 설득할 수 있다는 의미는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교정에는 꽤나 다양한 나무들이 심겨져 있었다. 도서관 앞 햇살 좋은 곳에 ‘팽나무’라는 이름표를 달고 자리 잡은 키 큰 나무를 스마트폰으로 검색을 해봤다. 속명이 셀티스(Celtis)였다. 고대 희랍어로 ‘열매가 맛있는 나무’란 의미로, 열매가 달콤해서 새들이 무척 좋아한다고 나와 있었다. 수령이 500년이 넘는다고 하니 오랜 세월 한 장소에서 살아가면서 많은 생명을 부양하는 셈이다. 이 교정에 머무는 아이들도 아름드리 팽나무처럼 건강하게 자라서, 한 동네를 거뜬하게 부양하고도 남을 인물들이 되길 기원해 본다. 지나가는 새들에게 쉬어갈 자리를 내어주고 큰 그늘을 드리워주는 팽나무처럼, 세상 사람들을 위해 쉴 그늘을 드리울 줄 아는 사람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 스며드는 것이었다.

 아직 환경정리가 되지 않아 썰렁한 복도로 들어서는데, 한 무리의 아이들이 허리를 깊숙이 숙이면서 큰소리로 인사를 했다. 갑자기 실내에 촉수 높은 전등이 켜진 듯 주변이 환해지는 느낌이 들었다. 기회가 오면 학생들에게 대원군 이야기를 들려줘야겠다. 상대의 호감을 사고 인간의 품위를 높이는 방법 중에 가장 간단하고 효과적인 것이 진심이 담긴 인사가 아닌가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ㅋㅋㅋㅋ 2017-03-19 09:43:53
그냥 웃지요. 소리 없는 종, 두들겨도 소리나지 않는 종이 가끔은 더 경외스러운 법. 불경이 짧은 승들이 목탁소리는 혼란스럽게 더 크다니...ㅋㅋㅋㅋㅋㅋ.그냥 웃지요. 덜익은 감자는 맛도 없고 독이 될수있다네요. 웃고 삽시다.조용이 관조할줄 아는 수준 높은 이들이 그리운 오늘입니다. ㅋㅋㅋㅋ.푸하하ㅏ하하하하하

ㅋㅋㅋㅋ 2017-03-19 09:43:10
그냥 웃지요. 소리 없는 종, 두들겨도 소리나지 않는 종이 가끔은 더 경외스러운 법. 불경이 짧은 승들이 목탁소리는 혼란스럽게 더 크다니...ㅋㅋㅋㅋㅋㅋ.그냥 웃지요. 덜익은 감자는 맛도 없고 독이 될수있다네요. 웃고 삽시다.조용이 관조할줄 아는 수준 높은 이들이 그리운 오늘입니다. ㅋㅋㅋㅋ.푸하하ㅏ하하하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