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이어 노동자상 추진 ‘마찰’
소녀상 이어 노동자상 추진 ‘마찰’
  • 최학봉ㆍ김용구 기자
  • 승인 2017.03.07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ㆍ부산 건립 방침 한ㆍ일 갈등 증폭 전망
▲ 경남ㆍ부산지역에서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이 추진되는 가운데 사진은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지난해 8월 일본 단바 망간광산에 설치한 강제징용 조선인 노동자상.
 소녀상에 이어 강제징용에 끌려간 한국인을 추모하는 노동자상 건립 움직임이 일어 한-일간 갈등이 증폭될 전망이다.

 7일 도내 노동단체인 창원노동자겨레하나와 민주노총 경남지부에 따르면 강제징용 노동자에 대한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이끌어내기 위해 오는 10월 경남에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을 추진 중이다.

 이들은 이러한 취지를 알리려 ‘노동자 역사주권 선언운동’도 벌이고 있다.

 이에 앞서 이들 단체들은 지난 1일 창원시 의창구 정우상가 앞에서 ‘제98주년 3ㆍ1운동 정신계승 경남대회’를 열고 선언자를 모집한 바 있다.

 이들은 광복절인 8월 15일까지 선언자 1만 명을 모아 선언운동 행사를 열 계획이다.

 창원노동자겨레하나 관계자는 “경남지역의 정당과 시민단체들을 모아 지역 추진위원회를 만들고, 역사기행과 강제징용 현장답사도 추진할 예정”이라며 “아픈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는 데 노동자들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부산의 일본 영사관 앞에도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이 추진된다.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와 한국노총은 7일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운동에 돌입했다.

 이들은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진 일본영사관 앞을 건립 장소로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강제징용 노동자가 배를 타고 일본 등지로 건너간 부산항도 한때 검토됐으나 일본 정부를 압박하는 차원에서 일본영사관만한 장소가 없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일본영사관 앞 노동자상 건립은 난항이 예상된다. 현재 한일 외교 갈등의 진원지인 일본영사관 소녀상부터 일본 정부와 우리 외교부가 이전을 강력하게 요구하는 상황이어서 노동자상 건립이 추진되면 마찰 양상이 확대될 전망이다.

 민노총 부산본부 관계자는 “강제 철거됐다가 다시 설치된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처럼 일본의 사죄와 각성을 촉구하는 주권국가 시민의 힘으로 내년 노동절(5월 1일)에 노동자상을 설치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