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치료제가 폐암 예방한다
고혈압 치료제가 폐암 예방한다
  • 연합뉴스
  • 승인 2016.10.23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이호영 교수팀 "칼슘 차단해 암세포화 막아"
고혈압 치료제가 흡연·스트레스로 인한 폐암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연구재단은 서울대 이호영 교수팀이 흡연이나 만성 스트레스로 폐암이 발생하는 메커니즘을 밝히고, 고혈압 치료제를 이용한 폐암 예방법을 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 스트레스에 노출된 쥐의 폐 조직에서 종양이 증가한 모습

폐암의 주요 원인은 흡연으로, 담배의 발암 성분이 폐 상피세포의 돌연변이를 유도해 발생한다.

스트레스도 각종 암의 원인으로 알려져 있지만 폐암과 스트레스의 관련성을 과학적으로 입증한 연구는 없었다.

연구팀은 흡연과 지속적인 스트레스에 노출된 쥐의 폐 조직 상피세포가 암세포로 바뀐다는 것을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그리고 고혈압 환자들이 복용하는 '칼슘채널 차단제'를 이용해 폐암을 예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우리 몸속으로 담배의 발암원과 스트레스 호르몬이 들어오면 세포막의 '전압 개폐 칼슘채널'(세포막의 전압에 따라 열리거나 닫히면서 칼슘을 통과시키는 채널)이 활성화되면서 세포 내로 칼슘이 유입된다.

이 칼슘에 의해 세포의 성장과 암(癌)화를 촉진하는 것으로 알려진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인슐린과 유사한 구조를 가진 단백질) 수용체가 활성화되면서 폐 조직 상피세포를 암세포로 형질 전환시키게 된다.

연구팀이 사람 폐의 상피세포와 실험쥐에 세포로의 칼슘 유입을 막는 '칼슘채널 차단제'를 처리한 결과,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 수용체의 활성이 억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폐 상피세포의 암세포로의 전환도 대폭 감소됐다.

이호영 교수는 "고혈압 치료제로 사용 중인 칼슘채널 차단제를 이용, 추가 임상 시험을 통해 흡연자와 비흡연자를 대상으로 한 효과적인 폐암 예방제를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 리더연구자지원사업과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9월 26일)와 '암 연구'(Cancer Research, 9월 20일)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