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된 진주 유등축제를 바라며
성공된 진주 유등축제를 바라며
  • 허균 기자
  • 승인 2016.08.31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허균 제2사회 부장
한 달여 앞둔 진주 유등축제
유료화 분열 갈등 논란 씻고
진주시 하나 돼 힘 모아야

 전국 최고축제 진주유등축제가 한 달여를 남겨두고 있다.

 진주유등축제는 개천예술제에서 파생됐지만 이제는 모체인 개천예술제를 넘어 글로벌축제로 나아가고 있는 경남, 아니 대한민국 최고의 축제임이 틀림 없다.

 진주시는 최근 진주유등축제 운영과 방향에 대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축제이기 이전에 지역축제인 점을 감안해 원칙적으로 유료화 하되 경남도의 권고를 받아 들여 36만 진주시민과 인근 지역 시군민을 대폭 우대하겠다고 밝혔다.

 진주시민에 주중 1회 무료 관람의 기회를 주었던 지난해와는 달리 올해는 주중(월~목) 시민초대권을 배부하지 않고 주민등록증 등 국가공인 신분증 확인만으로 언제든지 축제장을 무료로 관람 할 수 있도록 했다. 36만 진주시민들이 축제를 충분히 즐기도록 한 것이다.

 또 350만 경남도민과 같은 생활 경제 권역에 있는 남중권발전협의회 소속 시ㆍ군민(순천ㆍ여수ㆍ광양시, 보성ㆍ고흥군)에게 50% 할인 혜택을 부여한다고 밝혔다.

 다만 금ㆍ토ㆍ일요일 및 공휴일은 축제의 중ㆍ장기 발전과 관람객의 안전, 도심 및 축제장 혼잡, 외부 관람객을 배려하는 차원에서 지난해와 같이 유료로 운영하도록 하겠다는 것이 시의 방침이다.

 가림막 등으로 폄훼됐던 축제장 외곽 펜스는 대폭 개선해 유등축제의 새로운 볼거리로 다시 태어날 전망이다.

 축제규모와 방문객 수 등 매년 새로운 기록을 경신해왔던 진주유등축제가 올해도 성공신화를 써 내려갈지 살짝 의문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아직까지 축제장 유료화 문제에 대해 대다수 시민들로부터 공감을 끌어내지 못하고 있는 탓이다.

 물론, 지난해와 달리 진주시민들에게 축제기간 동안 축제강을 개방함에 따라 시민들에 대한 민원은 상당부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인근 시ㆍ도민들에게 유료화를 그대로 실시할 계획이라 반발이 예상된다.

 현장판매가 기준 성인 1인 1만 원과 초ㆍ중ㆍ고등학생 5천원은 아무래도 부담이라는 것이 현장의 목소리다.

 천년의 도시 진주시는 자타공인 서부경남의 주인으로 그 역할을 충실히 해 왔다. 이에 따른 부작용(?)도 만만치 않다.

 부작용이라고 말하긴 좀 그렇지만 진주 인근 지자체민들이 대부분 진주에 삶의 터전을 구성하고 있고, 진주시민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에게 진주시민과 다른 혜택을 부여할 경우, 만만치 않은 파급효과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진주유등축제 유료화 문제를 두고, 진주시 집행부를 견제하고 추서려야할 의무가 있는 진주시의회의 어정쩡한 모습도 예쁜모습은 아니다. 진주시가 유등축제 유료화를 밝히기 이전 진주시의회는 의원들 전체의견이라며 부분 유료화를 권고하는 자료를 냈다. 하지만 그 권고문의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부분 유료화 권고는 전체 의원들의 입장이 아닌 일부 의원들의 소수의견이라는 정정자료가 나왔다.

 아무리 여야로 나눠있는 정치권에서의 일이라지만 진주유등축제의 명운을 쥔 유료화문제를 두고 의회 의원들이 갈라서는 모습은 꼴불견이 아닐 수 없다.

 전면 또는 부분 유료화를 권고할 것이라면 여야를 막론하고 협의 후 한 목소리를 내야 하는 것이 맞지 않느냐는 것이다.

 이 같은 문제는 차치해 두더라도 지금 이시각 진주유등축제는 흥망성쇠의 중대 기로에 서 있는 것이 분명하다.

 유등축제가 자립화 기반을 구축해 세계 5대 명품 축제의 반열에 오를 것인지 아니면 한 때 대한민국을 대표했던 축제로 역사의 저편에 남을 것인지는 이제부터가 시작이라는 말이다.

 유료화에 따른 분열과 갈등 논란은 깨끗이 씻고 진주의 소중한 문화자산이 세계 5대 명품축제 반열에 오를 수 있도록 주관단체인 진주문화예술재단과 진주시 그리고 진주시민들이 하나가 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