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04:06 (토)
두 번 우는 실업자 신세
두 번 우는 실업자 신세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16.04.25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6개월 이상 실직 상태 57% 증가 경남 조선업 구조조정 등 기간 늘 듯
 경기 불황으로 기업들이 신규 채용을 줄이면서 실업자들의 구직 기간도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6개월 이상 실업 상태인 경우는 11만 2천명으로 1년 전보다 57.1% 증가했다.

 1분기 실업자가 115만 3천명으로 같은 기간 5.9% 늘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두드러진 증가세다.

 같은 기간 3개월 미만 실업자는 75만 6천명으로 3.4% 증가했고 3개월 이상 6개월 미만 실업자는 28만 5천명으로 오히려 0.6% 감소했다.

 일반적으로 실업수당 등 복지제도가 덜 발달한 한국은 복지제도가 발달한 국가들보다 상대적으로 장기 실업자 비중은 적고 단기 실업자 비중이 높다.

 아직 6개월 이상 실업자가 6개월 미만 실업자보다 비중은 작지만 최근 그 비율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6개월 이상 실업자는 2014년 2분기(4∼6월)부터 매 분기 두 자릿수 증가율을 나타냈다.

 10∼20%대이던 증가율은 더욱 가파르게 늘어 지난해 2분기에는 43.4% 증가하더니 3분기(7∼9월)엔 38.0%, 4분기(10∼12월)엔 47.0% 늘었고 올해 들어선 증가 폭을 더욱 키웠다.

 전체 실업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1분기 5.5%에서 2년 만인 올해 1분기 9.7%로 확대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동절기에는 구직 기간이 길어져 6개월 이상 실업자가 상대적으로 증가하는 측면이 있다”며 “전체 실업자 중에선 비중이 크지는 않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경기 불황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일을 하고 싶어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는 사람이 늘어나며 실업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게 된다는 것이다.

 실제 올해 30대 그룹 중 16곳은 신규채용을 작년보다 적게 잡고 있다. 전체 30대 그룹의 올해 신규채용도 전년보다 4.2%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조선업이 밀집한 경남지역은 강도 높은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면서 대규모 실직사태가 예상된다. 따라서 전반적으로 신규 채용을 늘리는 기업은 줄어들 것으로 보여 실업자들의 구직 기간이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