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스쿠니신사 화장실서 발견된 가루에서 화약원료 검출"
"야스쿠니신사 화장실서 발견된 가루에서 화약원료 검출"
  • 연합뉴스
  • 승인 2015.12.12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사히 신문 보도…"日과학수사연구소 분석결과·폭발력 실험중"
일본 야스쿠니(靖國)신사의 폭발음 사건을 수사 중인 일본 수사기관이 현장에 남아 있던 수상한 물체에서 화약 원료가 검출됐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 과학수사연구소는 야스쿠니신사 화장실에서 발견된 금속 파이프 속에 남은 가루에서 화약의 원료인 질산 칼륨을 검출했다는 것이 수사 관계자를 통해 파악됐다.

질산칼륨은 흑색화약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배합 원료 중 하나다.

현장에 남아 있던 파이프 4개 가운데 1개에 분말이 남아 있었으며, 경시청 공안부는 파이프에 불에 탄 흔적이 있는 점으로 미뤄볼 때 나머지 3개는 안에 채워져 있던 흑색 화약이 타서 없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경시청 공안부는 화약류단속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진행해 전씨에게 폭발물단속벌칙 위반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염두에 두고 가루의 폭발 위력을 검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야스쿠니(靖國)신사의 남문(南門) 인근에 있는 화장실에 푸른색 시트가 덮혀 있다. 지난달 23일 야스쿠니신사에서는 폭발음이 발생했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 화장실에서 타이머와 금속 파이프 묶음 등을 발견했다.
지난달 23일 오전 10시께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야스쿠니신사에서는 한 차례 폭발음이 들렸고 출동한 경찰은 남문(南門) 인근 남성용 화장실에서 타이머, 건전지, 파이프 묶음 등을 발견했다.

현지 경찰은 폭발음 발생 직전에 한국인 전모(27) 씨가 인근 폐쇄회로(CC)TV에 포착된 점에 주목하고 행적을 추적해 그가 21∼23일 일본에 머무른 것으로 파악했다.

전씨는 이달 9일 일본에 재입국했으며 지난달 22일 오전 11시∼다음날 오전 10시께 정당한 이유 없이 야스쿠니신사의 안뜰에 무단 침입한 혐의(건조물 침입)로 체포됐다.

경시청은 전씨와 폭발음 사건의 관련성을 조사하고 있다.

일본 언론은 전씨가 재입국할 때 가지고 온 위탁 수하물에서 화약으로 추정되는 가루, 타이머, 배터리 등 시한식(時限式) 발화장치의 재료가 발견됐다고 11일 일제히 보도했다.

그러나 김포공항 측은 전씨가 9일 출국에 앞서 보안검색을 받을 때 비닐백에 든 검은 가루를 소지한 것이 확인됐으나 폭발물흔적탐지기(ETD)까지 동원한 검사에서 화약 성분 반응이 전혀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공항 측은 이 가루가 폭발물이 아니라고 판단했고 성분이 확인되지 않은 점을 고려해 위탁 수하물로 보내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