쪼깨이는 조금만
쪼깨이는 조금만
  • 안태봉
  • 승인 2015.04.30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태봉 시인ㆍ부산사투리보존협회 협회장
 일본 아베 총리가 미국을 방문 중이다. 가는 곳마다 환영과 함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환대는 눈꼴 사나워서 볼 수가 없다. 그가 어디를 가나 자기 나라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는 것은 인지상정이다. 그러나 너무 뻔뻔하고 역사관을 망각한 채 자기 것에 대해 합리화시키는 모습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처사다. 물론 미국인들은 지정학적으로 경제 대국 일본을 함부로 할 수 없는 그야말로 파트너십의 나라임에는 틀림 없다. 그래도 너무 일본을 편드는 미국을 볼 때 이건 아니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는 심정이다며 목재 원목을 취급하는 주식회사 호서산업 박호석(61) 사장은 “아배는 우리 정신대 할매덜 절규는 안 들리는 모양이재 귀구녕이 썩어내리안자뿟나. 역부로 피하는 긴강. 저거 선조가 핸 일본판 쉰들러를 우찌 그리 찾아댕기먼서 부각시킬라꼬 하는기고. 쪽바리 근성이란 안바도 뻔한 기다. 정신대 할매덜이 우째 민간업자 소행이고. 손빠닥어러 하널을 가릴라꼬 하는 기가 대댄넘. 지나간 일덜을 덮을라꼬 하몬 더 큰기 있는 거를 알아야댈끼건만은. 독도가 저거꺼라고 하더이 얼마징애 일본 전도가 나와 한국끼라는기 발키진거를 보고 헛소리 시버리고 있어이 이런 아아덜하고 우째 애교를 하고 이바구를 하갯노”라며 일본 아베 신조의 역사관을 비판했다.

 (주)AC휴먼넷 부산지사 송우근(61) 사무국장은 오바마는 일본의 안보리 상임국 가입을 지지하는 등 종전 70년을 맞이해 미ㆍ일이 적국에서 부동의 동맹으로 거듭나고 있으며 과거가 미래를 제한해서는 안 된다는 것도 강조했다. 그리고 과거사를 면죄부를 주는 것처럼 들여 입맛이 영 개운치 않다며 “아배는 올바린 역사간을 쪽바리 치다보고 시버리야 대는거 아이가. 코쟁이덜캉 신밀월이니 머니캐사먼서 저거 자이대를 분쟁지역애 파견하고 또오 저거가 침략을 당하던가 한국이 당하몬 자발직으러 개입칸다고 카이 이 자석덜이 임진애란과 식민통치애 맛을 드린기가. 앤날이 업으몬 지껌이 우찌 있었깻노. 역사를 모리는 넘덜하고 무신 애교가 필요한 기가. 아배 지는 지나간 거를 말할라캐도 새개가 다 아는 거를 와아 지만 발뺌한다꼬캐서 발라질낀강 애이 대댄넘!”이라며 야만적이고 분탕질 벌린 것들을 알고 있으면서도 좀체 드러내지 않는 일본인의 속성이라며 독일에게 한 수 배우라고 말했다.

 부산사투리보존협회 부회장 양정희(59) 시인은 전 세계 시선이 미국을 방문 중인 아베 총리에게 쏠려 있고 그가 독일이 했던 것처럼 과거와 명확히 선을 그은 황금 같은 기회를 놓쳐선 안 된다며 “아배가 아모리 숨칼라꼬 캐바도 개줌치애 송곳을 너어 바라 쪼깨이 있으먼 삐지나온다. 지나간 거를 숨칼라꼬 숨칼라꼬해도 반다시 드러나뿐다 아이가. 저거덜이 저질런 만행을 우째 우리가 이자뿌고 있겠노. 여지꺼정 왜넘덜 압정밑애서 돌아가신 애국지사덜캉 정신대 할머이덜이 두 눈 뜨고 살아있는 마당애 저거는 그런 사실이 업따꼬카이 분통도 터지고 보골이 나서 몬살갯따. 아배선상요, 역사라카는거는 숨칸다꼬 숨카지지 안섭니더. 지발 정신 좀 차리시소. 알고보몬 일본역사는 한국역사아인교. 와아 택도 업는 말만 시버리고 있능교”라고 했다. 미국 닉슨 전 대통령은 1972년 중국을 방문, 데탕트 외교로 양국 관계를 정상화시켰다. 이를 아베가 본받아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 할매 : 할머니, 귀구녕 : 귓구멍, 우찌 : 어떻게, 댕기먼서 : 다니면서, 쪽바리 : 일본인을 낮추어 부르는 말, 하널 : 하늘, 대댄넘 : 어리석은 사람, 얼마징애 : 얼마 전에, 발키진거 : 밝혀진 것, 시버리고 : 지껄이고, 아아덜 : 아이들, 애교 : 외교, 이바구 : 이야기, 올바린 : 올바른, 쪽바로 : 똑바로, 코쟁이 : 미국사람을 지칭, 머니캐사먼서 : 무엇이라고 하면서, 앤날 : 옛날, 지껌 : 지금, 모리는 : 모르는, 새계 : 세계, 발라질낀강 : 바르게 되겠는가, 아모리 : 아무리, 숨칼라고 : 숨기려고, 개줌치 : 호주머니, 쪼깨이 : 조금만, 반다시 : 반드시, 여지꺼정 : 여태까지, 보골 : 화, 알고 보몬 : 알고 : 보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