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책갈피
새 책갈피
  • 경남매일
  • 승인 2015.02.02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여 사랑방 작은 인문학 = 2005년 작고한 민영규 전 연세대 사학과 명예교수의 생전 강연 내용과 생존 당시 그를 중심으로 모였던 공부모임 ‘서여 사랑방’에서 오갔던 이야기들을 제자인 조흥윤 한양대 문화인류학과 명예교수가 엮었다. 서여 사랑방은 판사 출신의 유근완 씨와 한국정신문화연구원(현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김지견 교수(작고)가 주축이 돼 1982년 형성된 공부모임이다.  민족사. 228쪽. 1만 5천원.



 

 

 

 

 ◇ 불면의 등불이 너를 인도한다 = 시인 겸 비평가인 장석주 씨의 서평집이다. 문학책뿐 아니라 철학, 미술, 영화, 건축, 종교, 경제, 야구, 축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책 130여 권에 대한 이야기가 담겼다.

 글마다 글에서 언급한 책과 함께 읽으면 좋을 책도 소개한다. 책 제목은 중국의 시인 베이다오(北島)의 시 ‘위하여’의 한 구절에서 따온 것이다.  현암사. 480쪽. 1만 8천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