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바이러스’ 해결 방법 찾아야
‘구제역 바이러스’ 해결 방법 찾아야
  • 송삼범 기자
  • 승인 2015.01.07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상범 제2사회부 차장
 전국 331만여 마리 돼지 살처분, 소 15만여 마리, 염소 1만여 마리 등 총 347만여 마리가 살처분 되고 예산이 약 2조 7천억 원이 투입되는 등 전국의 축산농가가 구제역 공포에 떨어야 했던 순간이 바로 지난 2011년이었다.

 이 때문에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들은 설 명절을 열흘 정도 앞둔 상황에서 급기야는 “이번 명절은 가급적이면 귀향을 자제해주시기를 바란다”는 호소문을 각종 단체 등에 보내기도 했다.

 당시 구제역 파동으로 인해 입은 경제적 손실과 살처분에 동원된 인력들의 정신적 트라우마 등은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되고 있다.

 4년 전의 구제역 파동이 잊혀지기도 전에 또다시 설 명절을 앞둔 상황 지난해 12월 초 충북 진천의 농가에서 발생한 구제역 바이러스가 빠르게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벌써 충북ㆍ충남ㆍ경북ㆍ경기 등으로 확산돼 이미 2만 6천마리가 매몰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구제역 확산방지를 위해 백신접종을 권고하고 나섰지만 현재 백신은 소에게 접종할 경우 항체가 95%를 넘게 형성되지만 돼지의 경우는 항체 형성률이 60%에 그친다는 것으로 알려져 백신접종만이 대책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백신접종을 한 일부 가축에서도 구제역이 발생되는 현상이 사실을 반증하고 있는 것이다.

 때문에 일부 축산방역 전문가들은 지금 현재 가축사육환경의 개선 없이는 구제역 발병 원인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가 어렵다고 한다.

 평소 축산 농가가 솔선수범해 백신예방접종과 축사소독 등 방제작업을 철저히 해야 한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2011년 합천군은 전국이 구제역 파동으로 힘겨워할 때 자체적으로 경계초소를 운영하고 24시간 가축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철저한 차단방역으로 인해 구제역 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해 축산웅군다운 면모를 여과 없이 보여줬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초계면에서 발생한 구제역으로 인해 사육 중인 돼지를 살처분하는 등 뼈아픈 경험을 통해 얻은 교훈도 있다.

 그로 인해 군은 지난해 충북 진천에서 구제역이 발생되자 구제역 유입차단을 위해 먼저 지역 내 해맞이 행사를 전부 취소하고 축산과에 구제역ㆍAI 방역대책상황실을 편성해 운영에 들어갔으며 농가별로 백신예방접종 담당공무원 실명제를 통해 철저한 구제역 바이러스 유입차단에 전 행정력을 동원하고 있다.

 군의 발 빠른 행정과 대처능력이 4년 전 구제역 청정지역이란 명성을 다시 되찾게 되는 원동력이 되기를 바란다.

 그리고 백신 미접종 농가와 구제역 미신고 농가에 대해 행정처분을 강화하는 것도 구제역 발생 예방에 도움이 되겠지만 우선 축산업을 하는 축산농가가 구제역은 언제 어디서든지 창궐한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평소 백신예방접종과 축사의 방역소독 등에 만전을 기해야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리라 생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