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발 에어 아시아기 실종…한국인 3명 탑승
인니발 에어 아시아기 실종…한국인 3명 탑승
  • 연합뉴스
  • 승인 2014.12.28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2명 태운 인니발 에어아시아기 교신두절·실종
▲ 에어아시아 항공기
한국인 3명 등 총 162명을 태우고 인도네시아 수라바야에서 출발해 싱가포르로 가던 에어아시아 QZ8501기가 실종됐다.

에어아시아는 성명을 내고 에어버스 320-200 기종인 이 여객기가 현지시간 28일 오전 7시24분(한국시간 8시24분)께 관제탑과 교신이 두절됐으며 당국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실종 당시 여객기에는 승객 155명이 타고 있었으며 승객 3명이 한국 국적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인도네시아 현지 매체를 인용해 전했다.

승객 중 인도네시아인은 149명이며 싱가포르, 영국, 말레이시아인도 1명씩 타고 있었다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승무원은 7명이 탑승했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승객은 성인 138명, 어린이 16명, 유아 1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어아시아는 "현재로서는 승객과 승무원의 상태에 대한 추가적인 정보는 없다"며 당국의 수색작업에 최대한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객기는 이날 현지시간 오전 5시35분께 수라바야에서 출발했으며 8시30분께 싱가포르에 착륙할 예정이었으나 이륙 1시간이 안 돼 교신이 끊겼다.

당국 관계자는 여객기가 교신이 두절되기 전 비정상적인 항로 변경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