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워싱턴주 고교서 총격…2명 사망·4명 부상
미 워싱턴주 고교서 총격…2명 사망·4명 부상
  • 연합뉴스
  • 승인 2014.10.25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입생이 총격 후 자살…"데이트 안해준다" 여학생에 화내

▲ 2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 스노호미시 카운티 내 매리스빌-필척 고등학교에서 총격사건이 일어나 2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했다.
부상자 4명 병원 후송…3명 `머리 총상' 사망자 늘 듯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 스노호미시 카운티 내 매리스빌-필척 고등학교에서 총격사건이 일어나 2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했다.

24일(현지시간) 시애틀타임스와 NBC 방송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45분께 시애틀 인근의 매리스빌-필척 고등학교 구내식당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했다.

총격사건 용의자는 이 학교에 다니는 9학년 신입생 풋볼선수인 제이린 프라이버로, 그는 구내 식당에서 총을 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총격 과정에서 학생 1명이 현장에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을 입은 학생 4명은 에버렛의 프로비던스 리저널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이 가운데 3명은 머리에 총상을 입어 심각한 상태이며, 부상 정도가 덜한 학생 1명은 시애틀 하버뷰 병원으로 이송됐다.

로브 라무로 매리스빌 경찰서장은 "현재까지 이번 총격사건의 용의자는 자살한 학생 한 명으로 확인됐다"면서 "사건현장은 현재 봉쇄된 채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 학교 학생 오스틴 조이너는 트위터에 "총격범이 식당 내로 들어가 테이블에 올라간 뒤 다른 테이블에 앉아있던 학생들을 향해 총을 쐈다"는 글을 올렸다.

사건 현장에 있었던 재런 웹은 "총격범이 총격 전 자신과 데이트를 거절했다고 한 여학생에게 화를 냈다"면서 총상을 입은 부상자 가운데 이 여학생도 포함돼있다고 밝혔다고 시애틀타임스는 전했다.

9학년생 오스틴 라이트는 "세 발의 총성을 들었다"면서 "총성이 나자 식당의 모든 출입구는 도망가려는 학생들로 극심한 혼잡을 빚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총격이 일어나자 식당은 학생들이 출입구로 한꺼번에 몰리고, 일부 학생들은 창문을 통해 대피하면서 아수라장으로 변했다고 현장에 있던 학생들은 전했다.

또 총격 사건이 전해지자 학부모들은 자녀들을 데리고 가기 위해 매리스빌-필척 고등학교에 찾아오면서 학교 인근은 이미 출동해있던 경찰들과 함께 큰 혼잡을 빚기도 했다.

일부 교사와 학생들은 운동장과 주차장 등으로 대피했고, 나머지 학생들은 교실에 숨어있었다고 학생들은 전했다.

총격범이 자살한 이후 상황이 어느 정도 진정되면서 오전 11시께 학생들이 머리에 손을 얹은 채 학교 건물 밖으로 줄지어 대피했다. 버스를 타고 인근 교회로 피신한 학생들의 신원도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