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라크 치안병력 증파…IS 목표물 14차례 추가 공습
美, 이라크 치안병력 증파…IS 목표물 14차례 추가 공습
  • 연합뉴스
  • 승인 2014.08.21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리 참수 동영상 공개 이후 공습…강경 대응
 
▲ 이라크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대한 공습을 위해 걸프해역에 머물고 있는 미 해군 니미츠급 항공모함 조지 H.W. 부시함에서 지난 11일(현지시간) F/A-18 호넷 전투기가 임무수행을 위해 출격하고 있다.
미국이 이라크 주재 자국 대사관과 영사관 등의 시설을 보호하기 위해 최고 300명의 치안병력을 추가로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한 고위 정부 관리는 20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국무부의 요청에 따라 300명 미만의 치안병력을 이라크에 추가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라크에는 현재 약 1천150명의 치안병력이 활동하고 있다.

CNN도 미국 정부의 치안병력 증파 검토 소식을 보도했다.

국무부의 이번 증파 요청은 미국이 이라크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IS)에 대한 공습을 강화하고, IS가 전날 미국인 기자 제임스 폴리를 참수한 데 이어 나온 것이다.

IS는 미국이 지금의 대(對)이라크 정책을 변경하지 않는 한 두 번째 인질인 미국인 기자 스티븐 소트로프도 살해하겠다고 위협한 상태다.

한편 미군은 IS가 인터넷에 폴리 기자 참수 동영상을 공개한 이후 이라크 북부 모술댐 부근의 IS 목표물을 향해 14차례의 공습을 감행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국방부는 이번 공습으로 IS의 험비차량 6대와 장갑차, 그 이외의 다른 목표물들을 파괴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IS의 폴리 기자 참수를 계기로 IS에 대한 공습의 고삐를 더욱 바짝 죌 것으로 알려졌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여름 휴가지인 미 동부 매사추세츠주의 유명 휴양지 마서스 비니어드에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IS에 대한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