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00:57 (목)
가혹행위 당하고 전역 당일 자살 ‘나몰라라’
가혹행위 당하고 전역 당일 자살 ‘나몰라라’
  • 연합뉴스
  • 승인 2014.08.05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육군 28사단 윤 일병 폭행사건을 주도했던 이 모 병장이 대답을 똑바로 안한다는 이유로 윤 일병의 뺨을 두차례 폭행하고 발로 윤 일병의 왼쪽 옆구리를 다섯차례 폭행하는 모습을 재현한 현장검증 사진을 육군이 지난 4일 공개했다.
 지난달 10일 오후 11시께 20대 초반의 청년이 의정부시내 아파트 23층에서 뛰어내려 숨졌다. 이 청년은 경북 모 부대에서 근무하다 이날 전역한 이모(22) 상병이다.

 이 상병은 복무 당시 가혹행위 등으로 정신질환을 앓다가 상병으로 전역해 집에 오자마자 자살을 선택했다. 가족과 헌병들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1시간여 뒤인 지난달 11일 오전 0시 4분 의사는 사망진단을 내렸다.

 경찰은 자살로 사건을 종결처리했다. 그러나 사건 발생 뒤 20여 일이 지난 현재까지 군당국은 이 상병이 왜 자살을 택했는지, 군대 내에서의 문제점은 없었는지 등에 대해 아무런 조사를 하지 않고 있다. 해당 부대는 사고 시각은 군인 신분이 유지되는 전역 당일 자정 전이지만 사망 진단 시각은 다음날 오전 0시 4분이어서 민간인 신분으로 바뀌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불과 4분 차이로 신분이 달라져 그의 죽음이 군과는 무관하다는 것이다.

 유족은 사전 조치를 제대로 취하지 않아 상태를 악화시킨 군 당국이 사후 진상 조사조차 하지 않은 채 ‘나몰라라’ 한다며 분노하고 있다.

 윤 일병 구타 사망사건으로 국방부 장관까지 군 내부 가혹행위와 관련 대국민 사과를 발표한 상황임을 지적하며 철저한 진상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이 상병의 아버지(53)는 “군에서 하나도 조사를 안 한다니 정말 답답하다”면서 “아이가 맞았다는 것도 나중에 아이 군 동기들에게서 듣고 나서야 알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