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확산 차단 전전긍긍
바이러스 확산 차단 전전긍긍
  • 연합뉴스
  • 승인 2014.08.04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각국, 격리구역 설정ㆍ여행자제 경고
▲ 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에볼라 바이러스 관련 관계부처 회의 참석자들이 정부에서 마련한 에볼라 바이러스 피해 예방대책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죽음의 바이러스’로 불리는 에볼라 공포가 발원지인 서아프리카를 넘어 전 세계로 퍼질 조짐을 보이면서 각국이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전전긍긍하고 있다.

 에볼라의 직격탄을 맞은 기니ㆍ라이베리아ㆍ시에라리온 등 서아프리카 국가는 에볼라 진원지를 격리 구역으로 설정하고 출입을 통제하기 시작했다.

 미국ㆍ유럽ㆍ아시아 등 다른 지역 국가도 이 지역에 대해 ‘여행경보’를 발령하고 공항을 통해 에볼라가 들어올 것에 대비해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기니ㆍ라이베리아ㆍ시에라리온 등 에볼라 바이러스가 창궐 중인 서아프리카 3개국은 지난 1일 국경에 접한 에볼라 바이러스 진원지를 격리구역으로 설정하고 출입을 막는다고 발표했다.

▲ 서아프리카에서 발병한 질병 에볼라로 전 세계가 공포에 떠는 가운데 지난 1일 질병관리본부 직원들이 인천검역소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국내 전염을 막기 위해 역학조사를 하는 등 모의훈련을 하고 있다.
치명적 전염병 700명 이상 숨져
피ㆍ땀ㆍ침 등 체액 통해서만 감염

 서아프리카에서 에볼라 바이러스로 700여 명이 넘게 숨지면서 전 세계가 ‘에볼라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그러나 에볼라 바이러스는 공기로는 전염되지 않고 감염자의 피와 땀, 침 등 체액을 통해서만 전염되기 때문에 충분히 예방하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3일 세계보건기구(WHO) 홈페이지에 따르면 에볼라 바이러스는 치사율이 최고 90%에 이른다.

 예방 백신이나 치료약도 개발되지 않았기 때문에 에볼라 바이러스는 ‘죽음의 바이러스’로 불리며 공포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WHO도 에볼라 바이러스를 가장 치명적일 전염병의 하나로 꼽고 있다.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등 에볼라가 창궐한 서아프리카 3국에서 올해 들어서만 1천300여 명이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7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마거릿 챈 WHO 사무총장은 에볼라가 처음 발병한 1976년 이래 감염자 수가 가장 많고 발생 지역도 가장 넓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