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축제… 별들의 향연… 지구촌 시선
화려한 축제… 별들의 향연… 지구촌 시선
  • 연합뉴스
  • 승인 2014.06.10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전 5시 개막 한 달간 열전 돌입
스페인ㆍ네덜란드, 독일ㆍ포르투갈 격돌
브라질 우승 후보

 ○… 2014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은 브라질 최대 도시 상파울루에서 13일 오전 5시(한국시간) 개최국 브라질과 크로아티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한 달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1930년 우루과이 대회를 시작으로 20회째를 맞은 이번 월드컵은 통산 최다 우승국(5회)인 ‘삼바 축구’의 본고장 브라질 12개 도시에서 열려 지구를 열광의 도가니에 몰아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월드컵의 개최국인 브라질은 화려한 선수진에 ‘명장’ 루이스 펠리페 스콜라리 감독의 지도력, 홈의 이점까지 안으면서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힌다.

 1958, 1962, 1970, 1994, 2002년 우승컵을 가져간 브라질은 ‘신성’ 네이마르를 비롯해 오스카르, 페르난지뉴 등 화려한 공격진을 필두로 안방에서 열리는 월드컵에서 최다 우승 기록 늘리기에 도전한다.

 2010년 남아공과 2002년 한ㆍ일 대회, 1958년 스웨덴 대회를 제외하면 모두 개최국이 속한 대륙에서 우승팀이 나온 ‘확률’도 브라질의 도전에 힘을 싣는다.

 그러나 ‘대항마’들도 전혀 만만치 않다.

 남미 대륙의 라이벌인 아르헨티나는 최고의 스타 리오넬 메시, 세르히오 아구에로, 앙헬 디 마리아 등을 앞세워 정상을 노린다.

 여기에 토너먼트의 강자인 ‘전차군단’ 독일과 월드컵 2연패에 도전하는 ‘무적함대’ 스페인 등 유럽의 축구 강국들도 브라질의 ‘안방 잔치’를 내버려 두지는 않을 태세다.

 브라질을 빛낼 최고의 스타로는 단연 2013 국제축구연맹(FIFA)-발롱도르 수상자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가장 먼저 언급된다.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호날두는 올해 1월 메시를 제치고 발롱도르를 수상했고, 2013-2014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는 득점왕(31골)에 올라 역시 메시를 앞질렀다.

 또 고국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는 소속팀 레알 마드리드의 우승을 함께하며 그야말로 최고의 해를 보냈다.

 하지만 최근 무릎 건염 때문에 평가전에 출전하지 못하는 등 몸 상태가 걸림돌로 우려되고 있어 호날두가 브라질에서 멋진 한 해를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월드컵이 열리기 직전에 발롱도르를 받은 선수가 월드컵에서 우승한 적 없다는 ‘슬픈 징크스’는 호날두로서는 넘어야 할 산이다.

 호날두 외에 네이마르, 메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을 차지한 루이스 수아레스(우루과이) 등도 ‘최고의 별’ 자리를 다툴 전망이다.

 꾸준히 정상급 기량을 유지하며 각종 기록에 도전하는 선수들의 투혼도 볼거리다.

 독일의 ‘헤딩 머신’ 미로슬라프 클로제는 이번 대회에서 한 골만 터뜨리면 호나우두(브라질ㆍ은퇴)가 보유한 월드컵 개인 통산 최다 득점인 15골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클로제는 최근 아르메니아와의 평가전에서 헤딩으로 A매치 통산 69번째 골을 터뜨려 게르트 뮐러(68골)를 넘어서는 독일 대표팀 개인 통산 최다골 기록을 써내 또 하나의 ‘전설’을 예고했다.

▲ 2014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은 브라질 최대 도시 상파울루에서 오는 13일 오전 5시(한국시간) 개최국 브라질과 크로아티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한 달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초반 빅매치 즐비

 ○… 개막이 3일 앞으로 다가온 2014 브라질 월드컵은 4년에 한 번 돌아오는 지상 최대의 축구 잔치인 만큼 평소 볼 수 없었던 강호들의 대격돌로 가득하다.

 가장 먼저 축구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경기는 주최국 브라질과 크로아티아가 오는 13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5시 브라질 상파울루 코린치앙스 경기장에서 치르는 개막전이다.

 우승후보 1순위인 브라질이 동유럽의 강호 크로아티아를 맞아 고국에서 열리는 월드컵의 첫 단추를 잘 끼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

 브라질의 승리가 점쳐지는 개막전과 달리 14일 오전 4시 열리는 스페인과 네덜란드의 B조 첫 경기는 무게감이 전혀 다른 한 판이다.

 2010 남아공 월드컵 우승국인 스페인과 준우승국 네덜란드의 ‘리턴 매치’이기 때문이다.

 우승 당시 전열을 거의 그대로 브라질로 옮겨온 스페인과 ‘복수혈전’을 노리는 네덜란드의 팽팽한 맞대결이 예상된다.

 다음날인 15일 오전 7시에는 ‘죽음의 조’ D조에 속한 잉글랜드와 이탈리아의 피할 수 없는 일전이 이어진다.

 축구 종가 잉글랜드와 ‘아주리 군단’ 이탈리아의 대결은 쉽게 목격하기 어려운 최고의 빅매치 중 하나다.

 이들은 차후 같은 조에 속한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도 상대해야 하는 만큼 첫 경기에서부터 반드시 승점을 쌓으려고 할 가능성이 크다.

 ‘영원한 우승후보’, ‘토너먼트의 강자’, ‘전차군단’ 등 화려한 수식어를 자랑하는 독일은 17일 오전 1시 포르투갈과 격돌한다.

 객관적 전력에서 열세가 예상되는 포르투갈로서는 올해 국제축구연맹(FIFA)-발롱도르에 빛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믿는 구석’이다.

 또 다른 우승후보 아르헨티나는 16일 오전 7시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를 상대한다.

 슈퍼스타 리오넬 메시를 필두로 한 아르헨티나의 우세가 예상되지만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우승팀 맨체스터시티의 붙박이 공격수 에딘 제코가 버티는 보스니아도 만만찮은 전력을 자랑한다.

 에덴 아자르, 로멜루 루카쿠, 뱅상 콩파니 등 ‘황금 세대’를 앞세워 이번 대회 최고의 다크호스로 부상한 벨기에는 18일 오전 1시 알제리를 상대로 새로운 역사 창조에 나선다.

 이달 27일 조별리그 경기가 모두 마무리되면 8개 조의 상위 2개 팀이 29일부터 16강 토너먼트를 벌인다.

 대망의 결승전은 내달 14일 오전 4시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 주경기장에서 열린다.

▲ 현대자동차는 오는 13일부터 시작되는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회에 참가하는 국가대표팀의 선전을 고객과 함께 기원하고자 월드컵 응원 티셔츠를 제작, 각종 이벤트를 통해 10일부터 배포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5월 29일 부산모터쇼 현장에서 일반에 공개한 월드컵 응원 티셔츠를 모델들이 입고 포즈를 취하는 모습.

현대차 응원 박차

 ○… 월드컵 공식 후원사인 현대ㆍ기아차가 브라질 월드컵 개막일이 다가옴에 따라 본격적으로 월드컵 분위기 띄우기에 들어갔다.

 현대차는 월드컵에 출전하는 태극전사를 위해 온라인 응원 메시지 보내기 캠페인을 펼친다고 10일 밝혔다.

 월드컵 공식 홈페이지에서 글이나 사진, 영상 등 다양한 형태로 자신만의 개성 있는 응원 메시지를 올리면, 대표팀의 브라질 현지 베이스캠프와 숙소에 설치된 4개의 대형 TV 화면을 통해 실시간으로 응원 메시지가 전송된다.

 이 이벤트는 다음 달 8일까지 진행되며, 응모자 중 추첨을 통해 총 4천328명에게는 월드컵 공인구, 공식 마스코트 인형, 응원 티셔츠 등 브라질 월드컵 관련 경품이 제공된다.

 현대차는 또 서울 강남역에 설치된 미디어 폴에 다양한 월드컵 상징물을 활용한 옥외광고를 선보이는가 하면, ‘월드컵은 우리를 통하게 한다’는 주제로 3편의 TV 광고도 내보내고 있다.

 앞서 지난 3일에는 브라질 월드컵 개막전이 열리는 상파울루 아레나 코린치안스 경기장에서 대회 공식 차량을 전달하는 행사를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