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천 아시안게임 참가 결정 공식 발표
北, 인천 아시안게임 참가 결정 공식 발표
  • 연합뉴스
  • 승인 2014.05.23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원단 파견 여부 언급 없어…'퍼펙트 아시안게임' 전망
▲ 북한이 오는 9월 열리는 인천 아시안게임에 선수단을 파견한다고 23일 공식 발표했다. 지난 2002년 9월 29일 부산아시안게임 개막식에 공동기수 황보성일(한국 남자핸드볼)과 리정희(북한 여자축구)가 흰바탕에 파란 색깔의 한반도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
"아시아올림픽이사회에 참가 통보…곧 참가 필요한 신청할 것" 

북한이 오는 9월 열리는 2014인천 아시아경기대회에 선수단을 파견한다고 23일 공식 발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올림픽위원회는 평화와 단합, 친선을 이념으로 하는 아시아올림픽이사회 성원국으로서 오는 9월 19일부터 10월 4일까지 남조선 인천에서 진행되는 제17차 아시아경기대회에 조선선수단을 보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인천 아시안게임 참가 결정은 각종 국제대회에 선수단을 활발히 파견해온 김정은 체제의 스포츠 중시정책의 하나로 풀이된다. 앞으로 북한 선수단 및 응원단의 파견과 체류 등의 문제를 남북이 논의하는 과정에서 냉랭한 남북관계를 푸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북한이 대회 참가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힘에 따라 인천 아시안 게임은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45개 회원국 모두가 참여하는 '퍼펙트 아시안게임'이 될 전망이다.

북한은 2002년 부산, 2006년 카타르 도하, 2010년 중국 광저우에 이어 이번 인천 아시안게임까지 최근 열리는 대회에 모두 참가하는 셈이다.

▲ 지난 2002년 9월28일 창원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부산아시안게임 축구예선전 북한과 홍콩과의 경기에서 북한 응원단이 인공기를 흔들며 응원하고 있다.
중앙통신은 "조선 올림픽위원회는 경기대회에 조선선수단이 참가한다는 것을 아시아올림픽 이사회에 공식통보했다"며 "이사회와 경기대회조직위원회가 제정한 규정에 따라 경기대회 참가에 필요한 신청을 곧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송영길 인천시장은 지난 1일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장애인아시안게임 준비상황 보고회에서 "북한팀의 인천아시안게임 전 종목 참가 문제는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은 과거 2002년에 열린 부산 아시안게임과 2003년 대구 하계유니버시아드에 참가할 때처럼 응원단도 보낼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은 부산 아시안게임에 280명의 응원단을 만경봉-92호편으로 파견했고 대구 유니버시아드 때는 303명의 응원단을 보냈다.

북한은 2005년 9월 인천에서 열린 아시아육상대회에도 101명의 응원단을 파견했으며 당시 이 응원단에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부인 리설주도 포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