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북부에 또 7.8 강진…쓰나미 경보 발령"
"칠레 북부에 또 7.8 강진…쓰나미 경보 발령"
  • 연합뉴스
  • 승인 2014.04.03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칠레 북부에서 강진이 발생한 지 하루 만에 또다시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사진은 미국 지질조사국이 공개한 지진 발생도
칠레 북부에서 강진이 발생한 지 하루 만에 또다시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2일(현지시간) 오후 11시43분께 칠레 북부 항구도시인 이키케에서 남쪽으로 23㎞ 떨어진 지점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원은 해저 20㎞ 깊이였다.

규모 7.8의 지진이 발생한지 45분 뒤에는 규모 6.4의 강한 여진이 뒤를 이었다. 아직 인명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이번 지진은 지난 1일 칠레 북부에서 6명의 희생자를 낸 규모 8.2의 강진이 발생한 지 단 하루 만에 발생한 것이다.

칠레 당국은 북부 해안지역에 대피령을 내렸으며, 칠레 해군과 페루 해군은 쓰나미(지진해일) 경보를 발령했다.

한편 이키케 북쪽 아리카 시를 찾아 지진 피해 주민들을 위로하던 미첼 바첼레트 칠레 대통령도 쓰나미 경보가 발령됨에 따라 대피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