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무선충전’ 몇년 안에 가능
스마트폰 ‘무선충전’ 몇년 안에 가능
  • 연합뉴스
  • 승인 2013.09.23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자기유도방식 전력 전송거리 짧아 ‘유선’과 비슷
▲ 삼성전기의 스마트폰 무선충전모듈
자기공진방식 상용화하려면 유해성 검증 우선 해결

마이크로웨이브, 먼 거리 보낼때 공중 전자파로 효율성 뚝


 스마트폰 배터리가 ‘바닥’이어서 꺼지기 일보 직전인데 급히 전화할 데가 있다.

 책상에 놓인 컴퓨터를 이용하며 충전과 동시에 스마트폰을 써야 되는데 콘센트가 저 멀리 있어 충전기 선이 닿지 않는다면? 누구나 한번쯤은 경험했을 법한 이런 난처한 상황을 타개할 ‘무선충전’ 기술이 몇년 안에 상용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김희태 한국정책금융공사 책임연구원은 20일 ‘무선충전 시장 현황 및 전망’ 보고서에서 이런 업계 전망을 소개했다.

 무선충전은 크게 자기유도방식, 자기공진방식, 마이크로웨이브방식으로 나뉜다.

 자기유도는 송신 코일에서 발생한 자기장을 이용해 몇 ㎜ 거리에서 전력을 전송하는 방식이다.

 삼성전자, LG전자, 노키아 등은 자사 전략 스마트폰 모델에 자기유도방식을 이용한 무선충전 기능을 탑재했다. 하지만 전력 전송 거리가 너무 짧아 사실상 ‘유선충전’과 다를 바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자기공진은 송신 코일과 같은 공진주파수로 진동하도록 설계한 수신 코일에 에너지가 집중 전달되는 방식으로, 몇 m 거리까지 전력을 전송할 수 있다.

 마이크로웨이브는 ㎞ 단위의 먼 거리까지 큰 전력을 전송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전자파가 공기 중으로 흩어져 효율성이 떨어진다.

 미국의 시장분석기관 ‘아이서플리(iSuppli)’에 따르면 아직은 자기유도방식이 대부분인 전 세계 무선충전 시장 매출 규모는 지난 2011년 기준으로 8억 8천500만 달러 수준이다.

 무선충전 시장 매출 규모는 해마다 높은 성장률을 기록, 오는 2015년에는 237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시장조사업체 IMS리서치는 당분간은 자기유도방식이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겠지만 오는 2016년부터는 자기공진방식이 자기유도방식을 앞질러 오는2020년에는 자기공진방식 비중이 전체의 70%를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자기공진방식을 상용화하려면 인체나 다른 전자기기에 미칠 유해성 검증 등 해결해야 하는 과제들이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아울러 보고서는 “무선충전 시장을 확대하려면 국제표준을 정립하고 인프라를 확충해야 한다”며 “유선 충전기보다 제품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대체 수요를 이끌려면 가격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