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베리 결국 매각 추진… 삼성도 ‘눈독’?
블랙베리 결국 매각 추진… 삼성도 ‘눈독’?
  • 뉴스1
  • 승인 2013.08.19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가 총액 54억 달러로 떨어져 캐나다 정부에 팔릴 가능성 높아 
한때 오바마폰으로 유명세를 떨쳤던 블랙베리가 경쟁에 밀려 결국 매각을 추진한다.

 블랙베리는 일괄매각을 포함해 경영난을 극복할 방안을 마련할 위원회를 12일(현지시간) 구성했다.

 또 최대 주주였던 프렘 왓사 페어팩스파이낸셜홀딩스 회장은 만일의 갈등을 피하기 위해 이사회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전 골드만삭스 중역인 티모시 데이텔스가 새로운 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게 될 것이며 블랙베리 최고경영자 토르스텐 하인즈도 위원회 활동에 참여한다.

 블랙베리 위원회는 다른 기업과의 합작과 파트너십, 기업 매각 등을 포함한 다양한 옵션에 대해 검토한다.

 블랙베리의 자산에는 30억~45억 달러의 보안메시지시스템, 20억~30억 달러의 특허, 31억 달러의 현금 및 투자금이 포함된다.

 보수적인 기준에서 평가하더라도 블랙베리의 시가총액은 54억 달러에 달한다.

 하지만 애널리스트들은 블랙베리 스마트폰 자체의 가치는 거의 없고 오히려 블랙베리 스마트폰 사업을 중단하려면 20억 달러의 비용이 들 수 있다고 평가한다.

 로이터는 우선 블랙베리가 캐나다 정부에 의해 매각될 가능성을 예상했다.

 정부는 이러한 추측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하지만 산업부 장관 제임스 무어는 블랙베리가 다양한 옵션을 찾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마이크로소프트(MS), 아마존닷컴, 레노버 등 기업들 역시 블랙베리를 인수하거나 제휴관계를 맺을 가능성이 있다고 로이터는 예상했다.

 하지만 중국의 레노버 투자는 안보 문제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로이터는 지적했다.

 로이터 소식통에 따르면 월가 뱅커들은 HTC, 삼성전자와 같은 기업들이 블랙베리 인수건에 관심을 보일 수 있다고 예상하고 있다.

 앞서 9일 로이터통신은 블랙베리가 상장 폐지 가능성을 심도있게 고려하고 있다고 상황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블랙베리 주가는 뉴욕에서 10.45% 올랐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만 블랙베리 주가는 19% 이상 하락했으며, 시장 가치는 지난 2008년 최고치인 840억 달러에서 현재는 48억 달러 수준까지 폭락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