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11:26 (수)
정치인들의 DNA
정치인들의 DNA
  • 박태홍
  • 승인 2012.07.02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 태 홍 본사 회장
 정치인들의 DNA는 보통 사람들과 다른 모양이다. 정열적이고 목표 지향적이며 주어진 국가권력을 바르게 활용하는 것은 정치인 DNA의 공통분모다. 나서기를 좋아하고 군중들을 압도하는 웅변과 화술, 그리고 헌신적 자기희생도 뒤따라야 유권자들로부터 표를 얻고 그 권한을 부여받는 것이다.

 시의원, 도의원, 국회의원, 교육감, 교육위원 등 대통령까지 유권자들 즉 국민의 손에 의해 선출되는 것이다. 그런데 대부분의 정치인들은 그 자리에 들어서면 국민들을 의식하지 않거나 부끄럼이 없는 듯하다. 중앙정치도 그렇고 지방정치도 그렇다.

 진주시 의회에서는 후반기 부의장에 출마한 P모 의원을 동료의원들이 감금하고 출마사퇴를 강요하는 꼴불견을 연출했다고 한다. 그 뿐 아니다. P의원의 위조된 인장으로 후보사퇴서를 만들어 의회 사무국에 접수, 그 파장이 일고 있다.

 이 같은 일이 사실이라면 형사소추도 가능한 것이다. 진주시를 대표해야할 시의원들이 자리에 연연한 나머지 돌이킬 수 없는 큰 사건을 저지르고만 것이다. 게다가 사퇴강요를 당한 P의원은 지난 29일 기자회견까지 하면서 사법당국의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사건의 전모는 속속들이 밝혀질테고 이 사건에 개입한 시의원 및 관계자들은 무엇으로 하늘을 가릴 것인지 두고볼 일이다.

 이뿐인가. 중앙정치 무대에서는 통합진보당의 두 의원이 비례대표 후보 부정 경선사건과 관련 제명 위기에 처해있다. 부정경선의 사례는 드러났으며 여야 모두가 국회의원직 자격 박탈을 위한 자격심사를 하기로 한 것이다.

 이들 두 의원은 윤리위 심사를 거쳐 본회의에 상정된다. 국회제적의원 2/3 이상이 자격심사 안에 찬성하면 이들은 국회의원직을 상실하게 되는 것이다. 스스로 물러나는 것과 복잡한 과정을 거쳐 퇴출당하는 것은 그 사안이 크게 다를 수 있다.

 진주시의회 사건 핵심의원도 이들 통합진보당의 두 의원도 부끄럼이 없는 탓일까. 삶의 가치기준은 어디에 두고 살아가는 것인지 알 수가 없는 모호한 인물들이다.

 대선이 목전으로 다가왔다. 여야의 대권주자들이 즐비하다. 후보경선에서 누가 대권주자가 될지는 아무도 모른다.

 아무튼 그들 중에서 선출된 대통령은 국민을 무섭게 알고 부끄러움을 아는 윤리적인 유전자를 가진 사람이었으면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