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익 위한 정강정책 쏟아내야
국익 위한 정강정책 쏟아내야
  • 박태홍
  • 승인 2012.04.09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태홍 본사 회장
 4ㆍ11총선도 막바지에 다달았다. 각 후보자들은 유권자들의 마지막 표심을 얻어내기 위해 동분서주하며 안간힘을 쏟아내고 있다.

 표심을 얻기 위한 방법도 다양하고 각양각색이다. 유세차량을 타고 지지를 호소하는 후보 중심가 사거리에서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큰절로 인사하는 후보, 도보로 각개전투를 펼치는 후보, 연예인을 대동한 거리 유세 등 아직도 결정하지 못한 부동층의 표심을 잡기위해 몸이 부서져라 뛰고 있다. 이같은 사례는 여야 무소속 모두가 마찬가지다.

 이와 때를 맞춰 여야의 대표들이 각 지방을 순회, 바람을 일으키려 한다. 박근혜 새누리당 선대위원장도 그렇고 한명숙 민주통합당 대표도 그렇다. 그들의 힘이 어느정도 투표에 반영됐는가는 개표결과에 나타나겠지만 대선의 전초전인 듯한 바람몰이식 선거운동은 바람직하지 못한 게 아닌가 생각된다.

 4ㆍ11총선은 지역의 국회의원을 뽑는 선거이지 대권주자들의 얼굴 알리는 선거는 아니다. 때문에 지역현안을 잘 알고 지역발전을 앞당길 수 있는 일꾼을 유권자들이 가려내 뽑아야 하는 것이다. 새누리당 또는 민주통합당 그 외 군소정당은 당과 연관된 지역의 정강정책을 발표하고 지역을 중심으로 한 선거운동이 바람직한 것 아닌가 생각된다.

 총리실 공직윤리관실의 불법사찰 의혹을 여야간 막무가내식 폭로전으로 선거에 이용하려한 것도 그렇다. 공직에 대한 감찰은 어느 정부에서도 있었다. 경중의 차이가 있을 뿐 사찰 또는 감찰은 그 기관의 공식업무에 지나지 않는 것이다. 이를 빌미로 서로를 헐뜯는 선거전략은 국민에게 다가설 수 없다는 것이다.

 여야 모두 변해야 한다. 국익에 우선한 정강정책 서민이 잘사는 나라발전의 청사진을 그려내 국민의 호응을 얻어내야 한다. 반대를 위한 반대 소모적일 수밖에 없는 무조건적인 반대를 지양해야 한다.

 이는 여ㆍ야 모두 마찬가지다.

 반공을 국시의 제일로 삼았던 시대도 있었다. 그 당시는 그길만이 살길이었음을 인식해야 한다. 하지만 지금은 글로벌 시대다. 이웃나라에서는 동북공정을 외치고 있는 이때 여ㆍ야의 정강정책과 비전을 상호 존중하면서 국익에 의한 국익을 위한 선거전략을 펼쳤으면 하는 바람이다.

 선량이 될 후보자들의 입에서 또는 당을 대표하는 사람들의 입에서 아하 그렇구나 하는 유권자들이 알아 들을 수 있는 정강정책이 많이 쏟아졌으면 한다.

 그리하여 이 나라가 선진국으로 가는 길이 앞당겨졌으면 싶다. 국민들이 편안하게 잘살 수 있는 꿈에 그리는 선진국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