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상리면, 강풍피해 복구 `구슬땀`
고성 상리면, 강풍피해 복구 `구슬땀`
  • 이대형
  • 승인 2012.04.08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성군 상리면사무소 직원 및 군부대 장병들은 비닐하우스 파손에 대한 긴급복구지원에 나섰다.
 고성군 상리면사무소 직원 및 군부대 장병들은 지난 6일 강풍으로 발생한 관내 시설농가의 비닐하우스 파손에 대한 긴급복구지원에 나섰다.

 지난 3일 강풍으로 상리면 오산리 고추모종 재배하우스를 강타해 하우스 4동(전소1동ㆍ비닐파손 3동)에 피해를 입혔다.

 이 지역은 봄에 고추모종을 대량 생산하는 곳으로 상리면 부포리 군부대 군인 20여 명을 비롯해 면사무소 직원, 이웃마을 이장단 및 마을주민 등이 신속하게 복구지원에 나서 시설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큰 힘을 보탰다.

<이대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