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택배` 마약 판매 53명 적발
`국제택배` 마약 판매 53명 적발
  • 류한열
  • 승인 2012.03.28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국제택배를 통해 들여온 마약을 영남 일원에 판매한 공급책 등 마약사범 53명을 적발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은 이 가운데 밀반입책 이모(43) 씨, 국내공급책 백모(45) 씨 등 10명, 상습 투약자 12명 등 23명을 구속했다.

 또 공급책 10명과 상습투약자 20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히로뽕 281g(시가 9억3천만원 상당)을 압수했다.

 이 씨는 중국 광둥성에서 조선족으로부터 구입한 히로뽕을 조끼용 벨트 고리에 숨겨 노트북 컴퓨터 가방에 넣어 국제특송화물 편으로 국내공급책에게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백씨는 이씨로부터 히로뽕을 공급받아 1회 투약분량(0.03g)을 상습 투약자에게 10만원, 첫 거래자에는 30만원까지 판매하고 자신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류한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