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즈 비츠 "K팝 성공 확신"
스위즈 비츠 "K팝 성공 확신"
  • 경남매일
  • 승인 2012.02.20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엔터테인먼트 사업 진출 위해 방한
▲  美 가수 겸 프로듀서 스위즈 비츠가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스위즈 비츠&(주)오앤미디어 파트너쉽 협약식`에 참석해 간담회를 갖고 있다.
신인 가수 발굴ㆍ합작 음반 제작 기획



 미국의 유명 힙합 프로듀서 스위즈 비츠(34)는 20일 "재능있는 케이팝(K-pop) 가수들을 세계에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국내 엔터테인먼트 사업 진출을 위해 방한한 그는 이날 논현동 한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런 계획을 밝혔다.

 그는 이날 국내 종합엔터테인먼트 회사 오앤미디어(구 올리브엔터테인먼트)와 업무 제휴 조인식을 했다.

 조인식에 따라 스위즈 비츠는 오앤미디어를 통해 미국 가수들의 아시아 시장 진출과 내한 공연을 추진하고 국내 신인 가수를 발굴해 미국 시장에 진출시키는 사업을 벌일 계획이다.

 또 미국의 알앤비(R&B) 스타 앨리샤 키스를 비롯한 스위즈 비츠 소속사 가수들과 오앤미디어 소속 가수를 함께 참여시킨 합작 음반 제작도 기획한다.

 스위즈 비츠는 "세계 음악계는 새로움을 찾고 있는데, 케이팝은 일종의 새로운 표현이고 그런 트렌드를 이끌고 있기 때문에 이것을 서구에 알리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시장에서 케이팝의 성공 가능성에 대해 "전 세계는 현재 새로운 사운드와 음악에 열려 있고 단지 히트곡이 나오느냐가 중요한데, 이런 히트곡이 있다면 케이팝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많은 케이팝 가수가 잠재력이 크고 이미 많은 성공을 거뒀기 때문에 가령 투애니원과 리아나가 함께 노래한다면 큰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케이팝 스타들을 존경한다. 카라, 빅뱅, 투애니원, 보아 등이 모두 많은 장점이 있어 한국에서만이 아니라 전 세계 시장에서도 미래가 밝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내가 앞으로 케이팝을 지원할 것이고 카니예 웨스트나 제이지, 비욘세, 보노 등 훌륭한 뮤지션이 앞으로 함께 참여하게 될 것"이라며 "이들이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둔 케이팝 스타들과 함께한다면 놀라운 폭발력을 가질 것"이라고도 전망했다.

 그는 또 "현재 인기 있는 뮤지션뿐 아니라 미래를 내다보며 전혀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아티스트를 발굴하는 일도 비중있게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위즈 비츠는 지난 2003년 1집 앨범 `스위즈 비츠 프리젠츠 게토 스토리스(Swizz Beats Prsents G.H.E.T.T.O Stories)`로 데뷔했으며 힙합 그룹 러프 라이더스의 멤버로 지난해 53회 그래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랩 퍼포먼스 듀오 그룹`상을 받았다.

 앨리샤 키스의 남편으로도 잘 알려졌으며 마돈나, 브리트니 스피어스, 에미넘, 제이지, 레이디 가가, U2 등의 음반에 프로듀서로 참여해 막대한 저작권 수입을 낸다.

 그는 또 디자인 분야에서도 두각을 드러내 스포츠 브랜드인 리복의 부사장을 맡고 있으며 구두 브랜드 크리스찬 부르뎅의 디자이너로도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