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기타리스트들, 게리 무어 헌정공연
유명 기타리스트들, 게리 무어 헌정공연
  • 경남매일
  • 승인 2011.03.20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게리 무어와 김태원(우측)
   국내 유명 기타리스트들이 지난 2월 세상을 떠난 세계적인 기타리스트 게리 무어를 추모하는 헌정 콘서트를 연다.
김태원, 김도균, 최희선, 최이철, 한상원, 손무현, 유병열, 이현석, 타미김 등은 다음 달 17일 광장동 악스코리아에서 '게리 무어 헌정 공연' 무대에 오른다.

   이 공연을 공동 주최한 '게리무어 헌정공연을 위한 뮤지션모임'과 씨스리엔터테인먼트는 "국내 정상급 12명의 기타리스트가 새롭게 해석한 게리 무어의 음악을 만날 수 있다"고 전했다.
참여 연주자들은 국내 대표 밴드의 기타리스트들이다.

   김태원은 부활, 김도균은 백두산, 최희선은 조용필 밴드인 위대한 탄생, 한상원은 한상원밴드에서 활동 중이며 최이철은 사랑과평화, 유병열은 윤도현밴드 출신이다.

   스페셜 게스트로는 유튜브 영상으로 화제가 된 '기타 신동' 정성하가 참여한다.

   이들은 게리 무어의 명곡 '스틸 갓 더 블루스(Still Got The Blues)' '파리지엔 워크웨이스(Parisenne Walkways)' 등을 각각 재해석해 연주할 예정이다.
북아일랜드 출신인 게리 무어는 지난 2월 스페인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해 4월 첫 내한 공연을 열기도 했다. 관람료 5만5천-6만6천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