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 넘게 性 접대"
"100번 넘게 性 접대"
  • 승인 2011.03.08 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장자연 자필편지 연예계 뒷모습 고발
 SBS `8뉴스`는 6일 "2009년 자살한 탤런트 故 장자연(사진)이 남긴 자필편지 50여통을 입수했다"며 "고인은 편지에서 31명을 100번 넘게 접대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8뉴스`는 "고인이 한 지인에게 보낸 이 편지에는 무명의 신인 여배우에게 강요됐던 연예계의 추한 뒷모습이 담겨 있다"며 "이 편지들을 장 씨 본인이 작성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공인 전문가에게 필적 감정을 의뢰했으며 장 씨의 필체가 맞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보도했다.

 또한 "고인은 자신이 접대한 상대가 31명이라며 이들의 직업을 기록했고 100번 넘게 접대에 끌려나갔다고 썼다"며 "고인은 `접대에서 벗어날 방법이 없다`면서 자신이 죽은 뒤 복수해달라고까지 호소했다"고 덧붙였다.

 `8뉴스`는 "경찰이 수사의 핵심단서가 될 이 편지의 존재를 알고 있으면서도 조사를 하지 않아 진상 은폐 의혹이 불거지게 됐다"고 주장했다.

 `8뉴스`는 장씨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던 2009년 3월 장씨의 지인이 장씨의 친필 편지를 옮겨 적은 내용을 언론사에 제보를 했고 당시 보도 직후 경찰이 수사에 나서긴 했지만 경찰은 압수수색 등을 통해 편지를 확보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고 장씨의 편지는 날조됐다고 공식 발표했다고 전했다.

 SBS는 이 보도가 나간 후 "민감한 사안이기 때문에 편지를 공개하는 것은 물론, 어떠한 것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