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상담실
소비자상담실
  • 경남매일
  • 승인 2010.11.12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9월 23일 인터넷을 보고 애완견 판매업소를 방문해 말티즈를 15만 원에 구입함. 9월 24일 질병이 발생해 근처 동물병원에 입원 시키고 판매업자에게 연락하니 담당자가 없다는 말로 책임을 회피하며 입원비용과 분양금을 환급 해줄 수 없으며 교환도 안 된다고 함. 9월 26일 동 애완견을 판매업소에 인도하고 9월 29일 판매업소에 구입가 환급 의사를 담은 내용증명을 발송했는데 10월 6일 까지 아무런 연락이 없는데 어떻게 해야 할까요?

 답) 판매업소에서 원상회복을 해줘야 하며 폐사 시 구입가 환급은 가능함.

 현행 소비자분쟁해결 기준에는 구입 후 15일 이내 질병 발생시 판매업소(사업자)가 제반비용을 부담해 회복시켜 소비자에게 인도하도록 명시되어 있음. 다만, 업소 책임하의 회복기간이 30일을 경과하거나 판매업소 관리 중 폐사 시는 동종의 애완동물로 교환 또는 구입가 환급해야 하며 구입가 환급 및 교환은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음.(소비자기본법 시행령 제9조 3항)

위와 같은 경우 30일이 경과해도 아무런 연락이 없을 경우 구입가 환급을 요구할 수 있음.

□ 자료제공 = 진주시청 소비자상담실 (☏ 055-749-524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