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투구로 진주시민 우롱 말라”
“이전투구로 진주시민 우롱 말라”
  • 차지훈 기자
  • 승인 2010.05.19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 노동자ㆍ농민, 진주시장 선거 파행 규탄
▲ 진주시 노동자들과 농민들이 진주시장 선거 파행을 규탄하고 나섰다.

 “이전투구를 중단하고 더 이상 진주시민을 우롱하지 말라”

 진주의 노동자들과 농민들이 일제히 진주시장 선거 파행을 규탄하고 나섰다.

 진주시 노동자.농민 일동은 18일 오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진주시장 선거 파행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이들은 “한나라당이면 당선된다는 진주 정서에 편승해 한나라당과 연루된 후보들의 고소고발 및 후보 간 상호비방 등의 이전투구를 중단하고 진주시민 앞에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강갑중 후보의 공천을 무효, 한나라당 진주시장로 최종 확정된 이창희 후보를 비롯해 부하직원의 관권선거 혐의로 불출마를 선언했다가 번복한 정영석 후보, 한나라당을 위해 뛰어다니다 공천을 받지 못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후보 등에 대해 강한 비판의 날을 세웠다.

 특히 이창희 후보에 대해 “이창희 후보의 공천은 더럽고 추악한 공천이라는 것을 진주시민이면 삼척동자도 다 안다”며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어 정영석 후보에 대해서는 “관권선거로 구속돼 있는 부하직원의 최고 권력자로서 책임감을 통감, 합당한 행동을 할 것”을 촉구했고, 무소속 후보에 대해서는 “한나라당 출신 무소속 후보들은 정치꾼 놀음에 편승하지 말고 자신의 능력과 정책으로 시민들의 지지를 호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