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하천 복원공사 또 논란
생태하천 복원공사 또 논란
  • 김동출 기자
  • 승인 2010.04.05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 시민단체 “자연성 무시” 공사중단 요구
 창원시가 설계변경을 통해 생태하천 보강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과 관련, 시민단체들이 공사를 중단하라고 나서는 등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창원 하천살리기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는 3일 보도자료를 통해 “창원천 퇴촌2교~창원천 2호교와 남천 야촌교~성산교 구간에 대해 추진중인 보강 공사 계획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시민연대는“홍수피해구간 보강계획은 대부분의 구간에 조경석과 철망, 강성재료를 이용한 보강방식 등으로 홍수 시 하천의 유실방지를 넘어 하천을 이형의 물질로 고정시키자는 계획이다”며 “하천의 자연성을 완전히 무시하고 고정된 틀에 물이 맞춰 흐르게 하겠다는 것이다”고 밝혔다.

 시민연대는 또 “이 같은 과도한 구조물을 설치하는 것은 치수라는 순수한 목적에도 맞지 않아 궁극적으로는 보강공사 예산(100억원 추정)만 낭비하게 될 것”이라면서 “창원천 상류지역의 용추저수지의 담수능력을 복원하거나 저류공간 확보 등 장기적인 대책 마련은 외면한 채 하천 안에서 안으로 올인하는 방식은 이상기후징후에 대처하는 방식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시민연대는 이어 “창원시 생태하천복원사업은 환경부 시범사업이지만 환경부의 생태하천복원 시범사업은 그 목적성을 상실한 지 오래다”면서 “방향을 잃은 환경부와 함께 창원시도 표류한지 오래돼 생태하천복원사업비 전액을 반납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창원시 관계자는 이에 대해 “보강공사 설계는 교수 등 전문가들이 참여해 실시된 현장조사 등을 거쳐 환경부의 최종 승인을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여름철 장마 등에 대비해 피해 부분에 대한 보강 공사를 하지 않을 경우, 현재 시설조차 피해를 입을 수 있어 불가피하게 정부 승인을 받아 공사를 하게됐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