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과의료] 손가락 접합 ‘미세 수술’에 대해
[건강과의료] 손가락 접합 ‘미세 수술’에 대해
  • 승인 2010.03.08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하
마산센텀병원 병원장 
 고도의 정신력과 기술 그리고 경험이 바탕이 되어야 하는 어려운 수술인 손가락 접합 수술. 이 수술을 미세 수술이라고 한다. 의학기술이 발전하면서 미세접합 수술도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미세수술이란 수술 현미경, 미세기구 및 미세봉합사 등을 이용해 섬세한 수기로 시행하는 외과적 학문이다.

 수술 현미경의 역사는 1921년 Sweden의 Nylen에 의해 최초로 고안돼 실험적으로 이용하기 시작했는데 이후 이비인후과와 안과 영역에서 점차 많이 사용했다. 1960년에는 수술 현미경을 이용해 작은 혈관을 봉합하면서 혈관외과 영역에 이용되기 시작했다고 한다.

 1962년 12세 남아 팔의 몸쪽 부위 절단 환자에게 미세수술로 재접합에 성공했고, 1965년 원숭이의 엄지손가락과 둘째 손가락의 접합수술에 성공했다. 1968년 일본에서는 사람의 엄지손가락의 완전절단에 대해 최초로 재접합의 성공 사례를 보고했다.

 이후 현미경을 이용한 수지 재접합술은 꾸준히 발전해 큰 성과를 이루었으며 최초 팔을 재접합해 성공한 후 50년 된 지금은 단순히 절단된 손가락을 생존시키고자 하는 개념을 벗어나서 오히려 성공이후의 수부기능을 정상화시키는데 더 많은 주안점을 주고 있다.

 미세수술은 인체의 사지 절단의 재접합 수술뿐만 아니라 각 외과 영역에서 응용해 많이 사용되고 있는데 안과와 이비인후과 영역에서는 이미 많이 발전돼 이용되고 있다. 흉부외과 영역에서는 관상동맥 재건술, 신경외과 영역에서는 뇌동맥류나, 뇌종양 수술에 이용되고 있고, 그 외 난관복원술, 정관복원술, 생골이식 등에도 이용되고 있다.

 팔 다리 부위에 연부조직 근육 뼈의 결손이 있는 경우, 얼굴기형에 대한 유리피판 이식술 등에 미세수술을 이용한 재건 수술이 많이 발전되고 있다.
 결손부위를 동맥을 포함한 피부 피판술을 이용해 재건하기도 하고 엄지발가락을 엄지손가락으로 이식하기도 한다. 손톱의 재건술에 이러한 미세수술이 이용되기도 한다.

 그 외에도 미세수술로서 할 수 있는 수술은 매우 다양하다. 최근에도 발전에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상태다. 다양한 장기 이식 등에 이용되고 있기도 하고 최근에는 상지의 동종 이식술(장기기증환자의 장기를 이식하듯 다른 사람의 팔을 이식하는)에 임상적 성공 예가 보고되고 있다.

 미세수술에 사용되는 기기로는 섭자(보석 세공하는 사람들이 쓰는 것이라 해서 jeweler‘s forceps라 함), 미세수술용 지침기, 미세수술용 가위, 지혈겸자, 그리고 미세봉합사, 수술용 현미경이 있다.

 미세봉합사로는 나일론, prolene이 가장 흔히 사용되며(10-0): 20~29㎛ 굵기의 실을 사용하게 되는데 보통 머리카락의 모발의 굵기가 60~95㎛ (0.06~0.09mm)이니 이보다 가는 실을 사용하는 것이다.

 수술용 현미경은 필수적인 것이다. 미세 혈관 수술에는 8~25배정도 배율 사용하는 것이 적당하다. 보통은 10배나 12.5배가 가장 흔히 사용되는 배율이다. 너무 고배율이면 인간의 손으로 하기에는 떨림이 많이 느껴져 수술적 조작을 하기 힘들어지고 너무 저배율이면 섬세하게 할 수 없기 때문이다.

마산센텀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이승하 병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