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8 양산재선거, 내년 지방선거의 서막
10.28 양산재선거, 내년 지방선거의 서막
  • 박춘국 기자
  • 승인 2009.10.29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춘국
정경부 기자
 28일 양산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도 등 5곳에서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한나라당은 당대표를 출마시킨 초강수를 두고도 만족할만한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반면 민주당은 양산을 제외하고 후보를 낸 모든 선거구에서 완승 했다.

 전직 대통령을 두 분이나 잃고 슬픔에 빠진 민주당에 보내는 유권자들의 위로 일까, 민심에 귀 기울이지 않는 집권 여당의 심판일까?

 29일 민주당 이강래 원내대표는 “노무현 대통령이 정치보복에 의해 억울하게 서거했는데 정부는 오만하게 단 한 차례도 사과 한 적이 없다”면서 “이번 재보선은 오만하고 독선적인 정부에 대한 평가였고 심판이었다”고 밝혔다.

 이날 이명박 대통령은 “재보선 결과는 정부가 성과에 안주하지 말고 일자리 창출과 서민경제 살리기를 위해 더 분발하고 매진하라는 채찍과 격려를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표심의 해석은 뒤로하더라도 봉하마을을 지척에 둔 양산 선거결과는 내년 지방선거를 가늠해볼 잣대가 될 전망이다.

 4.08%p차로 졌지만 민주당 송인배 후보는 인근지역 야권 인사들에게 ‘가능성’이란 씨앗을 전했다.

 특히 한나라당을 탈당하고 정치적 승부를 건 여권인사들의 도전, 무소속 연대 무산, 민주-민노 단일화 실패 등이 내년 6.2 지방선거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분열의 혹독한 대가를 치른 후보들은 다시 돌아올 기회를 위해 정치의 주인은 정치인이 아닌 국민이며 지역구민임을 뼈저리게 느끼면서 절치부심의 날들을 보내길 바란다.

 그리고 그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도전하는 자가 가장 아름답다’는 진리를 공유하고 싶다.<박춘국 기자>


박춘국 정경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