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 08:18 (수)
[열린마당] 누가 밥상위 멸치를 쏘았는가?
[열린마당] 누가 밥상위 멸치를 쏘았는가?
  • 승인 2009.09.15 2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영
한국수력원자력 월성본부 시설팀
 멸치가 생선인가 아닌가? 밥상 위 멸치는 너무 작아서 존재감이 약한 생선이지만 칼슘으로 똘똘 뭉친 영양 덩어리이다.

 그런데 최근 지구온난화에 의한 해파리떼의 출몰로 멸치 어획량이 뚝 떨어져 멸치가 금치가 되었다고 한다. 어디 멸치만 금치가 되었겠는가?

 국립수산과학원측에 따르면 작년 해운대 해수욕장에서만 68명이 해파리 독 제거 치료를 받았다고 한다.

 애니메이션 ‘니노를 찾아서’에 나오는 해파리는 더 이상 신비한 존재가 아닌 쏘이면 치명적인 존재다.

 해파리가 바닷속 생태계를 쑥대밭으로 만들기 전에 수온상승 속도를 저지해야하건만 뚜렷한 묘책이 없다.

 해파리의 천적이라는 쥐치도 활동영역이 달라 별 소용이 없다. 해파리떼 출연은 이산화탄소 증가로 인한 지구 온난화 때문이다.

 지구가 점점 따듯해지니 중국 남쪽 부근의 열대ㆍ아열대 인근을 떠돌던 해파리가 흐물흐물 우리나라 해안에 대거 출몰하고 있는 것이다.

 이산화탄소 발생의 주범중 하나가 도로위 자동차다. 화석에너지가 아닌 전기자동차가 보급되면 이산화탄소 발생은 그 만큼 줄어들 것이며 전기자동차 충전을 화력이 아닌 친환경 에너지인 원자력 에너지로 충전한다면 그만큼 지구온난화를 늦출 수 있다.

 동일한 전력을 생산할 경우 원자력이 태양광보다 이산화탄소 배출이 더 낮다는 것을 알고 있는가? 지난 30여년간 안전운전을 바탕으로 세계 6위에 빛나는 우리나라 원전기술은 해파리떼에 대항하는 또하나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수영 한국수력원자력 월성본부 시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창남 2009-11-08 21:53:28
방송을보면 화석연료를 사용하여 온도상승을낸다하고 극성을떨고있으나 내개인적인 소견은 첫째 산릴을 파괴하는행위 즉 골프장건설이 심하고 그수가 너무많다 지하수오염산림회손등 둘째아스팔트가원인이다 우습게보지를말아라 전국적 면적을 계산하여보면 엄청나다 그것이 전세계로계산을하면 더더욱 심하다 인간이 편하게 살려고 하다보니 스스로 파괴하고문제삼고있는것이다 조금에도움이되었으면합니다 앞장서서 열심히 일하시길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