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한국호 순항은 제조업 살리기에서
수출 한국호 순항은 제조업 살리기에서
  • 승인 2008.12.18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내 제조업계 4곳 중 1곳은 인원감축, 즉 감원을 계획하고 있다.

 공공기관, 금융계를 곧 강타할 구조조정의 칼바람이 경남도내 제조업체로 불어 닥쳤다.

 귀족노조로 불릴 만큼 고임금을 받아온 국내 자동차 근로자들도 경기침체의 여파로 ‘월급 반 토막’이란 예기다.

 임금수준이 높았던 것은 잔업과 특근의 영향에서 비롯됐다. 그런데 잔업과 특근은 물론이고 감산으로 8시간이던 주간근무마저 하루 몇 시간은 교육으로 때우는 공장이 늘어났다는 소식이다.
 창원의 자동차 업체도 최근 감산에 돌입, 냉기가 돌고 있다. 2~3차 협력업체로 까지 파장을 미쳐 금융위기가 전 산업계로 확산됐다.

 지역상권도 어려워졌다. 최근 들어 정부는 305개 전 공공기관을 상대로 경영 효율화 계획을 재작성토록 했다.

 지난달까지 대상 공공기관들로부터 제출받은 개선(안)에 대해 보다 더 강력한 개혁안을 제출토록 했다.

 경남은행도 최근 전 직원들을 상대로 감원을 예고했다.

 이런 가운데 경남도내 제조업체도 감원한파가 거세게 불 것으로 알려져 혹한의 겨울을 맞을 것 같다.

 경제사정 악화 등으로 공기업의 민영화 및 일부 통폐합작업도 지연되는 있는 것과 맞물려 추진되는 구조조정은 올 연말부터 공공기관, 금융계 제조업 등 전 업종에서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경남발전연구원이 최근 도내 494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금융위기 실태를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 업체 25.4%가 인원감축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제조업 4곳 가운데 1곳은 감원한다는 것이다. 이같은 계획이 추진된다면 경남지역의 실업문제는 현실화되어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특히 조사대상 업체는 경남도가 지역 특화산업으로 지정한 조선, 자동차 등 5개 업종이어서 금융위기가 몰고 온 감원한파와 관련, 타 업계의 심각함을 미뤄 짐작할 수 있다.

 도내 제조업계의 감원은 공기업에 비할 바 아니다.

 기업 부도와 실업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사람 자르기 위주의 구조조정은 경계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생산직의 감원은 곧 서민들의 추락을 가져오기 때문이다.

 특히 도내 제조업계가 계획한 감축규모가 만만치 않아 현실화될 경우 그 파장은 엄청날 것으로 보인다.

 인원감축을 계획한 업종이 조선(31.1%), 자동차부품(27.6%), 가전제품( 25.7%), 산업기계(21.6%) 등 효자업종이고 인원감축 예상 규모는 전체 직원 가운데 10% 이하를 줄이겠다고 답한 업체가 29.5%로, 20% 이하 감축 22.3%, 30% 이하 감축 12.5% 등의 순이었다.

 또 직원의 절반 이상을 줄이겠다고 답한 업체도 3.6%나 차지, 금융위기의 실물경제 전이에 따른 업체의 부담을 실감케 했다.

 경남지역 제조업체가 금융위기로 인한 어려움은 자금난(63.4%)이 단연 1순위다.

 자금조달 부분을 제외할 경우 판매 하청 납품 상의 어려움(39.5%), 판매대금 회수지연(24.7%), 고금리(18.5%), 환율불안(14.6%) 등의 어려움이다.

 이같은 현상은 지역단위에서 해결될 사안이 아니다. 제조업체는 국가의 근간이다.

 지역에서 펼치는 기업사랑 운동의 그 효과도 있겠지만 기(氣)살리기 수준에 머물 뿐이다. 위기에 처한 이들 기업에 대한 극약처방에 정부는 즉시 나서야 한다.

 경남발전연구원은 대처법으로 △중소기업 정책자금 확대 및 조속한 집행 △경남소재 지방은행의 역할 증진 △중소기업 판매 및 마케팅 활성화 △영세 중소 제조업에 대한 한시적 법인세 면제 등의 지원책을 제시했다.

 ‘신의 직장’이란 비아냥거림을 받는 공기업 구조조정과는 차원이 다르다. 수출한국호의 순항은 ‘제조업 살리기’에서 시작돼야 한다.

박재근 창원취재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