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겨울 가정원예 적정온도 유지가 관건
[열린마당] 겨울 가정원예 적정온도 유지가 관건
  • 승인 2008.11.13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인 겨울 추위를 앞두고 있어 가정원예에서도 각별한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따라서 일반 가정에서 보유한 각종 화초 가운데 가장 흔한 난(蘭)에 대한 겨울철 관리요령을 설명하려 한다.

난과의 작물은 온도와 기후대에 따라 크게 온대성 난과 열대성 난으로 분류되는데 온대성 난은 보통 동양란을 말하고, 열대성 난은 서양란을 말한다.

동양란은 춘란의 경우 꽃망울이 발생해서 5℃의 온도로 60일이 경과해야만 봄에 좋은 꽃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온도 관리나 물주기 등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

겨울은 보통 난들이 휴면기에 들어가므로 분이 마르는 속도가 더디다. 따라서 물주는 간격을 1주일에서 보름간격으로 화분의 흙을 확인 후 주는 것이 가장 좋다.

특히 꽃대를 가진 난들은 특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한란의 경우는 11월이 주 개화기이므로 꽃대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꽃대가 너무 많으면 좋은 꽃을 보기 어려우므로 건강한 것을 골라 남겨두고 나머지는 제거해 주는 것이 좋다.

그리고 난에 물을 주는 시간대는 오전 중에, 햇빛이 좋은 날 주는 것이 기본이다.

서양란은 종류별로 적정온도를 유지해 줌으로써 좋은 꽃을 오랫동안 감상할 수 있다.

심비디움의 경우 낮에는 햇빛을 쪼여주되, 온도가 15℃ 이상 오르지 않도록 하고, 난방을 한 실내에 두는 경우에는 건조한 공기로 인해 꽃봉오리가 노랗게 상하게 되므로 주의토록 한다.

심비디움의 야간 최저온도는 5~6℃정도면 충분히 월동이 가능하다.

팔레놉시스(호접란)는 고온성 식물이기 때문에 가장 신경을 써야하는 부분이 야간온도 관리라 할 수 있다.

최저 16~18℃이상이 되어야 꽃을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으며, 물을 너무 자주 줄 경우 뿌리가 썩어 말라죽기 쉽기 때문에 화분 표면이 마른 후 하루나 이틀이 지나서 물을 주는 것이 좋다.

강호성 경남도농업기술원 원예수출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