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한국관광발전 위해 덤터기 바가지악덕상혼 근절해야 바람직
icon 정병기
icon 2012-10-18 07:37:39  |  icon 조회: 299
첨부이미지
한국관광발전 위해 덤터기 바가지악덕상혼 근절해야 바람직

정부도 외국인 상대 고질적인 악덕상혼 발본색원 근절시키는 노력 계속해야,
음식.숙박업은 물론 공항 출입하는 택시. 용달 바가지 횡보 바로잡아야,

글러벌 경기침체속에 한국 찾는 외국 관광객 미소와 친절로 다시찾게하는 관광객 우리손과 노력에 달려 있다는 사실 명심해야 한다. 우리도 이제는 경제성장이 되고 세계경제를 바라볼 때에 무역 10대 강국으로 가고 있다는 현실을 제대로 인식하고 국가경제와 국민소득에 걸 맞는 자세와 인식이 필요하다고 본다. 언제까지 예전의 잘못된 방식이나 인식에서 벗어나야 한국관광산업을 활성화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외국관광객을 맞거나 대하는 국민들이 바로 한국의 홍보맨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보면 된다. 어렵게 한국을 찾는 외국관광객들이 공항에서 부터 바가지 악덕상혼에 시달린다고 한다. 정부는 철저한 단속을 통하여 엄벌해야 한다고 본다.

외국관광객이 봉이 아니다. 우리속담에 아주머니 떡도 싸야 산다."라는 말이 있다. 그러나 무조건 많이 불러 깎아 팔라는 말은 아니라고 본다. 멀리 미래를 내다보고 살아가는 지혜가 반드시 필요하다. 오늘만 생각하는 안일한 상혼은 이제 사라져야 한다고 본다. 요즈음 관광객이 늘고있다. 그러나 그들이 한국관광을 하고 돌아갈 때 개운하게 돌아가야 기억에 남아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안타깝다고 한다. 그것은 바로 "덤탱이 바가지상혼" 때문이라고 한다. 한번 보면 그들을 다시 볼 것 같지 않게 마구 불러 바가지를 씌우기 때문이다. 일부 약삭빠른 상인 때문에 전체의 한국인이 욕을 먹게 하고 그들이 돌아가 한국에 대한 인식을 나쁘게 갖고 잘못된 사실을 알리기 때문에 한국에 대한 편견을 갖게 되기 때문이다.

이제는 제대로 불러서 제대로 받는 정찰제가 정착되어야 상호간에 신뢰가 생기고 믿게 되어야만 관광시장이 바로 자리 잡게 될 것이라고 본다. 언제까지 흔들어 팔 것인가? 미래를 생각하고 꿈꾸는 관광산업이 되어야 하며, 진정한 한국의 관광산업이 발전하게 되고 굴뚝 없는 관광산업으로 국가경제와 국민의 소득을 보장받게 되리라 생각한다. 내국인을 상대로 한 모집형 관광도 마찬가지이다. 여기저기 지역 요소요소에서 출발하는 저렴한 관광이라고 무턱대고 떠났다가는 큰 낭패를 본다. 이런 관광이 바로 약장사 바가지관광이라고 칭하고 있다. 회사 지입제 관광버스들이 수입을 창출하기 위해 지방에 약장수와 결탁하여 회원을 모집하거나 일일관광으로 현혹하여 지방나들이 약장수 관광을 하여 피해자가 양산되고 있는 현실이다.

이렇게 강매하거 판 상품은 조잡스럽고 성능이나 품질이 떨어져 결국 큰 손해를 입고 만나다고 본다. 정부나 지방정부 그리고 수사당국도 이미 알고 있으나 지방경제를 살린다는 빌미나 명분으로 방치하고 있는 현실이다. 누군가가 함께 떠난 일행이 손해를 보존해 주거나 덤탱이 바가지상혼에 걸려야 한다는 슬픈 현실이다. 이런 약장수나 유통 상인은 겉으로는 모든 절차나 품질을 보장하는 것처럼 되어 있지만 사실과 다르며, 저 품질에 엉터리 제품이 많다고 본다. 이런 유사한 일들이 지방이나 대도시를 가리지 않고 있어 사회적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대도시에 경우 무슨무슨 체험장이나 무료라는 명분이나 그럴싸한 이류로 번개사무실을 차려 놓고 점조직이나 유명 인사를 초청한다고 소문을 내어 지역 사람들을 끌어 모아 선물공세 끝에 본색이 들어나 물건을 파는 장사치들이 활개를 치고 있다. 주로 대상이 가정주부나 노인들을 상대로 장사를 하고 있어 그 피해가 드러나지 않지만 상당한 지역에 피해를 주고는 떠나버려 그 휴유증이 남게 마련이다. 그들은 한국방문을 하고 불편하거나 바가지를 당했다면 돌아간 후에 그들이 한국을 찾을 여행객들에게 무엇이라 말하겠는가 한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본다.

이렇게 국내에서 속고 속이는 일부 약삭빠른 불량한 장사꾼들이 있어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고 본다. 정부나 수사당국에서는 잘못된 관광이나 불량한 상품을 과대 선전하여 사회적 약자에게 강매하거나 판매하고 그 품질을 약속하지 못하는 잘못된 풍조나 관행을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본다. 다시는 잘못된 관광이나 저질의 상품을 가지고 무책임한 방식으로 피해를 입히는 일이 없게 재발방지대책을 세워 근절해야 하며, 한국관광이 신뢰를 얻을 수 있게 정부가 나서야 할 때라고 생각하며 국민들도 미래를 위해 좀 더 치선을 다해 관광객을 맞고 신뢰 받을 수 있는 관광시장을 만들고 개척해 나가는데 우리모두가 한마음 한뜻이 되어 친절과 미소로 외국인을 맞이하고 편안하게 여행하고 관광할 수 있게 앞장서는 계기가 되기어야 할 것이다. 외국인들이 한국의 악덕상혼과 바가지요금으로 인하여 외국인이 한국을 찾을 때 주의해야 할 메뉴얼책자를 들고 오는 일이 없게 정부와 상인 그리고 국민들이 다함께 합심 노력하여 좋은 인상을 심어주어 한국을 찾는 관광객이 다시 한국방문을 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글쓴이/정병기 칼럼니스트
2012-10-18 07:37:39
125.129.24.1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